• UPDATE : 2021.2.25 목 13:00
상단여백
HOME 뮤지컬
네이버 NOW. 적재 ‘야간작업실’ 출연한 ‘캣츠’ 주역들!‘Memory’ 라이브, 호스트 적재 “천국에 있는 듯한 느낌” 감탄

‘캣츠’ 40주년 내한공연의 주역들이 네이버 NOW. 적재 ‘야간작업실’에 28일 00시에 출연해 한국 관객들에게 들려주는 첫 라이브와 작품에 대한 이야기가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특히 적재의 기타 연주로 즉석에서 성사된 ‘Memory’ 컬래버레이션 영상이 28일(금) ‘캣츠’와 네이버 NOW. 공식 SNS 계정을 통해 공개된다.

네이버 앱에서 보고 들을 수 있는 24시간 라이브 스트리밍 서비스 네이버 NOW. 적재 ‘야간작업실’은 오늘 28일 00시 보이는 쇼로 진행, 호스트인 뮤지션 적재와 개막을 앞둔 뮤지컬 ‘캣츠’ 40주년의 그리자벨라 역의 조아나 암필과 럼 텀 터거 역의 댄 파트리지 그리고 음악감독 피터 맥카티가 특별한 만남을 가졌다.

뮤지컬 ‘캣츠’의 명곡 ‘Memory’ 라이브, ‘캣츠’와 ‘오페라의 유령’의 거장 앤드루 로이드 웨버의 첫 뮤지컬 작품 ‘요셉 어메이징 테크니컬 드림코트’의 ‘Close every door’ 라이브를 비롯해 작품과 한국에서의 연습에 대한 이야기를 들려주었다.

두 배우는 “특별한 시기에 공연을 준비하는 만큼 더욱 감회가 남다르다.”라고 공연을 앞둔 소감을 밝혔다. 실제 최근 거리두기 버스킹 공연을 진행하기도 한 적재는 “평소와 다른 관객석을 보는 것이 감정적으로 다르게 느껴진다.” 고 말하자 댄은 “아직 공연전이기는 하지만, (지금 이 시기에) 공연을 서는 것 자체만으로 특별함과 감사함이 느껴질 것 같다.”고 답해 아티스트로서 무대의 소중함에 대해 공감하며 이야기를 나눴다.

또한 개막을 앞두고 한창 연습 중인 배우들은 한국에서의 시간도 이야기를 나눴다. ‘캣츠’는 배우들이 사람이 아닌 고양이가 혼연일체가 되어서 연기해야 하는 고난도의 작품이다. 공연 연습 전 즉흥적으로 고양이가 되어 연습하는 특별한 과정에 대해 묻자 조아나는 “아직 배우들끼리 낯을 가리는 연습 초기부터 모두의 앞에서 고양이가 되어 연기하는 것이 어려웠다. 하지만 그렇게 캐릭터를 개발해 나가는 과정이 재미있다.”며 생생한 이야기를 전했다.

이날 현장에서 조아나의 ‘Memory’ 라이브를 들은 적재는 “천국에 있는듯한 느낌이었다.”라며 감탄했다. 그 자리에서 두 배우를 위해 즉석에서 ‘Memory’를 기타 연주로 커버해 특별한 콜라보레이션이 성사되기도 했다. 감미로운 연주에 배우들은 즉석에서 허밍으로 따라 부르기도 했는데 이 영상은 뮤지컬 ‘캣츠’(@musicofthenightkr)와 네이버 NOW.(@now.kr) 공식 SNS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실시간 청취를 한 네티즌들은 “압도당하는 라이브”, “보는데 눈물 난다”, “요즘 같은 시기에 ‘메모리’를 들으니 더 감동적이다”,  “적재의 기타 연주와 캣츠라니! 월드클래스” 등 감탄을 아끼지 않았다. 뮤지컬 ‘캣츠’ 40주년 내한공연 주역들이 출연한 방송은 28일(금) 16시에 재방송되며, 배우들의 라이브 영상은 뮤지컬 ‘캣츠’ 공식SNS와 네이버 NOW. 공식SNS에서 다시 볼 수 있다.

한편, ‘캣츠’ 40주년 내한공연은 철저한 방역 속에서 공연될 예정이며, 9월 9일 샤롯데씨어터에서 개막을 앞두고 있다.

자료 제공_에스앤코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