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1.26 목 16:00
상단여백
HOME 뮤지컬
김준수, 10주년 ‘모차르트!’ 공연 마침표! 뜨거운 감동 전해“어느 때보다 간절했던 무대, 관객 분들 덕분에 무사히 완성돼”

더욱 깊어진 연기와 음악, 김준수는 모차르트 그 자체였다. 김준수가 지난 19일 뜨거운 감동과 함께 뮤지컬 ‘모차르트!’의 10주년 공연을 마쳤다.

10년 전 같은 무대에서 ‘모차르트’로 처음 뮤지컬 무대에 올랐던 김준수. ‘프레스토 비바체’를 외치며 빨간 코트가 든 박스를 들고 무대로 달려 나오는 김준수의 모습에 10년 전 괴물 신인이 탄생하던 순간의 감동이 떠올랐다. 더욱 깊어지고 섬세해진 가창력과 뜨거운 열연은 150분간 세종문화회관을 가득 채우며 ‘모차르트’의 삶의 여정을 또 한 번 완벽하게 그려냈다.

뮤지컬 ‘모차르트!’는 미하엘 쿤체(Michael Kunze) 극작가와 실베스터 르베이(Sylvester Levay) 작곡가의 전 세계적 히트작으로 최고의 천재성을 지녔지만 자유를 끊임없이 갈망하는 ‘모차르트’의 자유롭고 빛나는 청년기부터 그의 비극적이고 쓸쓸한 죽음에 이르는 삶의 여정을 인간적인 시선에서 풀어낸 작품이다. 김준수는 지난 초연 당시 마치 본인의 삶을 투영한 듯한 진정성 있는 무대로 ‘모차르트’의 드라마틱한 삶을 그려내며 원작 작곡자 ‘실베스터 르베이’로부터 “완벽한 모차르트의 탄생!”이라는 찬사를 받았다.

10년간 성장해 온 김준수와 ‘모차르트!’의 만남은 특별했다. 김준수는 10년간 갈고 닦아온 내공을 온전히 무대에 쏟아냈고, 10년 세월만큼 ‘모차르트’의 삶에 더욱 스며든 배우와 캐릭터의 일체감은 더해졌다. 김준수는 매 공연 최고의 기량을 뽐내며 지난 8월 5일에는 뮤지컬 공연 500회라는 의미 있는 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작품은 순수했던 천재 모차르트가 어머니를 잃고, 권위와 구속에 반발하며, 운명에 대해 절망하다 광기 어린 최후를 맞이하기까지 시시각각 변하는 감정들을 좇는다. 목소리와 숨결부터 디테일한 표정과 몸짓까지 김준수는 모차르트의 감정을 고스란히 객석에 전달했다는 평가다. 천재 작곡자이지만 비운의 삶을 살았던 모차르트의 삶은 김준수 특유의 매혹적인 목소리와 폭발하는 열연과 만나 무대에서 더욱 깊은 감동을 선사했다.

뜨거운 기립박수 속 마지막 공연을 마친 김준수는 “그 어떤 뮤지컬의 마지막 순간보다 의미 있는 시간인 것 같다. 모차르트로 10년전에 첫 뮤지컬 무대에 섰고, 모차르트의 10주년과 함께 저 또한 10주년이 되는 뜻 깊은 시간을 함께할 수 있어 행복했다. 코로나로 개막이 미뤄지기도 하고 여러 가지 어려운 상황들이 많았지만 공연장의 철저한 방역과 안전수칙을 잘 지켜주신 관객 분들 덕분에 여기까지 올 수 있었던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뮤지컬 ‘모차르트!’로 10주년 공연을 성공적으로 마친 김준수는 당분간 휴식기를 갖고 하반기 활동을 준비할 예정이다.

사진 출처_EMK뮤지컬컴퍼니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