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1.27 금 16:36
상단여백
HOME 연극
현대 복수극의 원형이자 햄릿의 후속극이 온다! ‘복수자의 비극’8월 21일부터 30일까지 대학로예술극장 소극장

오는 8월 21일부터 30일까지 대학로예술극장 소극장에서 ‘복수자의 비극’이 공연된다.

이 공연은 플레이티켓이 지원하는 ‘플레이티켓 2020 공연예술브랜딩 프로젝트’로 선정돼 플레이티켓의 공연홍보마케팅을 지원받는 작품이다. 이 프로젝트는 소극장 공연을 활성화시키고, 아티스트 및 공연 단체의 브랜드 가치를 높이는 데 목적을 둔 프로젝트다.

고전 ‘햄릿’의 후속극이자 이란성 쌍둥이라고 불리는 ‘복수자의 비극’은 1960년대 이후로 서구 연극계에서는 활발하게 공연되고 있지만 한국 연극계에서는 아직 공연된 적이 없다.
두 작품은 플롯, 행동, 언어의 유사성으로 인해 많은 연극학자들에 의해 비교 분석되고 있고, 두 작품의 병치와 각색을 통해 관객은 기존의 햄릿 공연을 넘어서는 연극적 즐거움을 맛볼 수 있을 예정이다.

수많은 대중극이 꿈꾸는 ‘사적인 복수’를 통해 자신이 원하는 것을 얻는 멋진 주인공 이야기는 지금뿐만 아니라 언제든 인기 있었다. ‘복수자의 비극’은 아이스킬로스의 비극 3부작 ‘오레스테이아’처럼 복수가 의미하는 사회적 기능을 되짚어 사법체계의 기원에 대한 논지를 펼치거나, ‘햄릿’처럼 복수의 본질에 대해 고민하는 극과는 다르다는 점에서 주목할 만하다.

극의 주인공 빈디체는 복수를 해야 한다는 결심에 매몰된 채로 그 사회의 모든 악에 맞서겠다고 나선다. 하지만 점점 그 악에 함몰되어 결국은 자신이 얼마나 잔혹한 일을 스스럼없이 하는지 생각할 틈도 없이 뛰어다니다 권력자들의 다툼 사이에서 죽어버린다. 그의 삶은 하찮았고 그의 죽음은 쓸모없게 막을 내린다.

작품은 고전에서만 느낄 수 있는 언어의 항연과 배우의 신체성이 만들어내는 연극의 재미가 돋보인다. 르네상스 드라마에서 느낄 수 있는 듣는 언어의 즐거움과 언어의 시적인 힘을 현대의 관객들이 경험할 수 있게 했다. 또한, 배우의 신체적 움직임을 도입해 빈 무대에서 신체로 이루어진 메타포를 만들어내고, 코미디로서의 캐릭터의 성격을 강화시켰다. 빈 무대에서 배우들이 만들어내는 신체성과 감정은 다른 매체와는 다른 연극이 지니는 본질적인 힘을 관객이 느끼도록 만든다.

2018년 ‘말피’를 시작으로 극단 적은 올해 ‘복수자의 비극’, 내년 2021년 ‘햄릿의 비극’을 무대에 올림으로써 고전의 리메이크 버전 무대화에 계속적인 노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이번 ‘복수자의 비극’의 티켓 예매는 플레이티켓(www.playticket.co.kr)에서 가능하다.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