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8.3 월 21:22
상단여백
HOME 뮤지컬
뮤지컬 ‘고스트’ 7년 만에 다시 돌아오다!원년 멤버 주원, 김우형, 아이비, 박지연, 최정원의 컴백

영화 ‘사랑과 영혼’을 원작으로 한 신시컴퍼니의 대작 뮤지컬 ‘고스트’가 오는 10월 6일부터 2021년 3월 14일까지 디큐브아트센터에서 공연된다.

영국 웨스트엔드에서 탄생한 뮤지컬 ‘고스트’는 지난 2013년 국내 초연되어 7개월간 23만 관객을 동원하며 큰 사랑을 받았다. 이 작품은 죽음을 초월한 두 남녀의 가슴 절절한 사랑 이야기를 최첨단 무대로 형상화해 영화를 방불케 하는 스펙터클을 선보인다.

뮤지컬 ‘고스트’ 재공연까지는 어려움이 많았다. 무대 셋업 기간만 약 2개월, 최신 극장 시스템 없이는 설치가 불가능한 대형 메커니즘, 1,200석 이상의 극장에서 5개월 이상 공연돼야 하는 작품의 막대한 규모로 손쉽게 추진할 수 없었다. 2020년 신시컴퍼니는 디큐브아트센터를 3년 대관하며 신시컴퍼니 자체 공연들의 일정을 조정한 끝에 드디어 7년 만에 뮤지컬 ‘고스트’를 다시 선보일 수 있게 됐다.

오리지널 연출 Matthew Warchus
원년 멤버들 대거 컴백! 새로운 캐스팅의 기대감까지

뮤지컬 ‘고스트’ 한국 초연 시 열연을 펼쳤던 원년 멤버 주원, 김우형(샘 역), 아이비, 박지연(몰리 역), 최정원 (오다 메 역)이 함께 돌아온다.

2013년 ‘고스트’ 이후 수많은 뮤지컬에서의 러브콜에도 불구하고 복귀 무대로 다시 ‘고스트’를 선택한 주원, 전작 ‘아이다’를 통해 특유의 감성과 남성미로 가장 로맨스를 잘 소화하는 배우로 각광받은 타고난 뮤지컬 배우 김우형과 한국 최고 레벨의 뮤지컬 여자 주인공으로서 자리매김한 아이비, 깊이 있는 연기와 아름다운 목소리로 공연과 브라운관을 넘나드는 박지연, 그리고 누구도 부인할 수 없는 뮤지컬의 대명사 같은 이름 최정원까지 모였다.
 
초연 당시 7개월간 250회가 넘는 공연을 통해 무대와 혼연일체가 되며 관객에게 큰 감동을 전해준 이들은 7년 만에 다시 돌아온 ‘고스트’ 무대에 서기 위해 협력 연출 폴 워윅 그리핀을 만났다. 최상의 컨디션과 세월의 흐름을 거스른 아름다운 모습으로 연출을 흡족하게 한 그들은 ‘고스트’를 함께 최고의 무대로 완성해 나갈 예정이다.

한편, 지난 2019년 9월 진행된 오디션을 통해 기존 배우들과 같이할 주, 조연, 앙상블 배우들이 새롭게 선택됐다. 그 치열한 과정을 거쳐 선발된 배우들은 오다 메 역에 박준면, 칼 역에 김승대, 백형훈 등이다. 또한, 주목받아야 하는 것은 이 오디션을 통해 신예 배우 김진욱이 남자 주인공 샘 위트를 소화할 세 번째 배우로 선발된 것이다. 앙상블로 지원했던 김진욱의 감미로운 노래와 아름다운 외모는 심사위원들의 마음을 흔들었고, 원래 심사위원들의 예정에 없었던 주인공 샘 위트를 공연할 세 번째 배우를 뽑는 오디션으로 변경됐다.

뮤지컬 ‘고스트’ 한국 공연 오디션을 위해 내한한 협력 연출 폴 워윅 그리핀은 “세계 여러 곳을 돌며 오디션을 보았지만, 한국 배우들의 실력은 영국과 미국 배우들에 비교해도 단연코 손색이 없다”고 극찬했다. 더불어 “이 작품은 정서적으로 많은 걸 쏟아 내야 하는 연기 그리고 고음의 노래들, 또 비주얼적으로 완성도가 높아야 하는 뮤지컬이기 때문에 적당한 배우를 찾기가 쉽지 않다. 또한 앙상블들은 여느 뮤지컬과 다른 스타일의 안무와 노래 그리고 연기까지 섭렵해야 하는 쉽지 않은 과정을 거쳐야 하므로 배우 선택의 폭이 그리 넓지 않다. 하지만 한국 오디션 동안 만난 수많은 배우들은 큰 감동을 줬다.”고 말했다.

2020 뮤지컬 ‘고스트’를 함께할 28명의 배우는 오는 8월 10일 첫 연습을 시작, 8개월의 대장정을 시작한다.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