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0.23 금 14:03
상단여백
HOME 연극
연극 ‘라스트 세션’ 한국 초연 개막 D-Day!7월 10일부터 9월 13일까지 대학로 예스24스테이지 3관
▲ 연극 ‘라스트 세션’ 페어컷 (왼쪽) 신구, (오른쪽) 이상윤 (사진제공=파크컴퍼니)

‘프로이트’와 ‘루이스’의 세기적인 만남을 통해 ‘신의 존재’를 묻는 도발적인 연극 ‘라스트 세션(Freud's Last Session)’이 드디어 오늘(10일) 대학로 예스24스테이지 3관에서 한국 초연의 막을 올린다.

연극 ‘라스트 세션’은 미국의 극작가 마크 세인트 저메인(Mark St. Germain)이 아맨드 M. 니콜라이(Armand M. Nicholi, Jr.)의 저서 ‘루이스 vs. 프로이트(THE QUESTION OF GOD)’에서 영감을 얻어 쓴 작품이다. 영국이 독일과의 전면전을 선포하며 제2차 세계대전에 돌입한 1939년 9월 3일을 배경으로 ‘지그문트 프로이트’와 ‘C.S. 루이스’가 직접 만나 논쟁을 벌인다는 상상에 기반한 2인극이다.

작품은 21세기 무대 위에서 20세기를 대표하는 위대한 두 명의 학자 ‘프로이트’와 ’루이스’의 세기적인 만남이 성사됐다는 자체만으로 화제를 모았다. 2009년 베링턴 스테이지 컴퍼니(Barrington Stage Company)에서 첫 선을 보인 이후 오프브로드웨이에서 2년 간 총 775회의 롱런 공연을 기록, 2011년 오프브로드웨이 얼라이언스 최우수신작연극상을 수상했다. “올림픽 펜싱 경기를 보는 듯한 멋진 작품”이라는 평단의 극찬 속에 미국 전역은 물론 영국, 스웨덴, 스페인, 호주, 일본 등 전 세계 관객들에게 큰 사랑을 받았다.

▲ 연극 ‘라스트 세션’ 페어컷 (왼쪽) 이석준, (오른쪽) 남명렬 (사진제공=파크컴퍼니)

작가는 실제로는 만난 적 없는 두 사람을 무대 위로 불러내 신과 종교에 대한 도발적인 토론을 야기한다. 20세기 무신론의 시금석으로 불리는 ‘프로이트’와 대표적인 기독교 변증가 ‘루이스’는 신에 대한 물음에서 나아가 삶의 의미와 죽음, 인간의 욕망과 고통에 대해 한치의 양보 없이 치열하고도 재치 있는 논변들을 쏟아낸다.

이번 한국 초연에는 실제로 신앙 생활을 해본 적 없는 신구와 현재 신앙이 없는 남명렬이 무신론을 대변하는 ‘프로이트’ 역을, 독실한 신앙인 이석준과 모태신앙으로 알려진 이상윤이 대표적인 유신론자 ‘루이스’ 역을 맡아 더욱 기대를 모은다. 이를 두고 남명렬은 “배우 개개인의 신념과 딱 맞는 캐스팅이라 실제 무대에서 더욱 불꽃이 튈 것”이라며 본 공연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특히 개막을 앞두고 이 작품이 스스로에게 “기념비적인 작품이 될 것 같다”고 말한 신구는 이번 연극을 준비하며 체력관리에 힘쓰는 등 남다른 노력을 기울인 한편 맡은 배역을 위해 식단과 운동만으로 7kg을 감량해 놀라움을 안겼다. 극중 신구가 맡은 배역은 83세 노년의 ‘프로이트’로, 1939년 당시 구강암을 앓고 있는 상황이다.

오늘(10일) 국내 초연 개막하는 연극 ‘라스트 세션’은 9월 13일(일)까지 대학로 예스24스테이지 3관에서 공연을 이어갈 예정이며, 다음주 15일(수) 오후 2시 인터파크티켓과 예스24를 통해 2차 티켓오픈을 한다. 7월 15일부터 24일까지 기간 내 예매 시에는 ‘2차 조기예매할인’ 35% 할인 혜택을 받아볼 수 있다.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