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1.23 월 21:53
상단여백
HOME 댄스
국립현대무용단 신작 ‘비욘드 블랙’ 온라인 무대에서 최초 공개!6월 26일, 27일 인공지능 안무의 가능성 실험
국립현대무용단 <비욘드 블랙> 포스터

국립현대무용단(예술감독 남정호)은 신창호 안무가의 신작 ‘비욘드 블랙’을 6월 26일, 27일 온라인 무대에서 초연한다. 6월 26일(금)에는 국립현대무용단 네이버 TV와 네이버 V Classic 채널에서, 6월 27일(토)에는 국립현대무용단 유튜브에서 볼 수 있다.

‘비욘드 블랙’은 당초 4월 17~19일 예술의전당 CJ 토월극장에서 ‘봄의 제전’(안무 안성수)과 함께 공연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여파로 연기된 바 있다. 이후 6월 10~13일 무관중 상태에서 촬영된 이번 공연은 영상 상영에 최적화된 방식으로 편집되어 온라인 초연을 앞두고 있다.

‘비욘드 블랙’은 인간과 기술의 관계를 꾸준히 탐구해온 신창호 안무가의 2020년 신작이다. 이번 작품에서는 인공지능의 안무 가능성을 실험해 가시화할 예정이다. 공연에 인공지능이 안무한 움직임이 등장하며, 인공지능이 직접 추는 춤 또한 만나볼 수 있다. 한국에서 처음으로 시도하는 ‘춤추는 인공지능’ 마디(Madi)가 무용수 8명의 움직임 데이터를 학습해 안무를 고안해냈다.

<비욘드 블랙>_인공지능의 움직임 학습, 재창조 사례 ⓒAiden Hwang

춤추는 인공지능 ‘마디(Madi)’, 무용수의 움직임 학습해 안무 작업

‘마디(Madi)’는 한국에서 처음으로 탄생한 춤추는 인공지능이다. 뼈와 뼈가 맞닿는 부분으로서 ‘마디’를 뜻하기도 하고, 인간과 인공지능의 ‘연결’이라는 의미도 함께 담겨 있다. 미디어아트 그룹인 슬릿스코프가 인공지능을 개발했고, 신창호 안무가가 협업했다. ‘마디’의 안무 작업을 위해서는 무용수 8명의 움직임을 데이터화해 학습시키는 과정이 필요했다. 크로마키 앞에서 무용수를 촬영하고, 움직임을 추출해 입력하는 방식이다.

인공지능은 입력된 정보를 점과 선으로 코딩해 단순화하고, 이를 독특한 방식으로 재배열하는 알고리즘을 이용해 안무했다. 256분 분량을 학습하여 1,000분 가까이 되는 움직임을 만들어냈는데, 학습량이 많아질수록 움직임도 정교해져서 완성도 높은 안무를 ‘비욘드 블랙’에 적용할 수 있었다. 작품 속 ‘마디’의 안무는 무용수들의 몸을 통해 재현되며, LED 패널에 영상이 투사되는 방식을 통해 ‘춤추는 인공지능’의 실체를 직접 만나볼 수도 있다.

영상 촬영은 예술의전당 CJ 토월극장에서 6월 10~13일 나흘간 진행되었다. 무대가 아닌, 온라인 공간에서의 상영에 최적화된 영상 제작을 위해 강승표 감독(영상연출)이 합류했으며, 현대무용가 겸 배우로 활동하는 이용우가 크리에이티브 어드바이저로 함께했다. 영화 촬영장을 방불케 한 무대에서 무용수들은 장면별 움직임을 여러 번 수행하며 카메라에 담긴 자신의 모습을 모니터하는 등, 평소에 경험하지 않았던 촬영 환경에 적응했다.

시작해서 끝날 때까지 한 번의 흐름으로 진행되는 공연과 달리, 영상화를 위해 장면을 나누고 촬영한 ‘비욘드 블랙’에서는 어떤 차이점이 발견될지 관찰해보는 것도 감상에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비욘드 블랙>_촬영현장 ⓒAiden Hwang

창의적 역량 뛰어난 신예 무용수를 만나보는 자리

‘비욘드 블랙’ 출연진은 20대의 젊은 무용수들로 구성되어 있다. 이번 작품은 무용수의 움직임을 데이터에 입력하고, 인공지능의 안무를 익히는 작업이 수반되었기에 특히 창의성과 기술과의 친화성이 요구되는 작업이었다.

이를 위해 유연한 사고로 새로운 기술과의 협업에 적응력이 뛰어난 무용수 8명(김연아, 김준기, 박지희, 장소린, 최예원, 최정홍, 한대교, 함희원)이 선발되었다. 출연 무용수들의 개성 있는 움직임은 4월에 예정되었던 공연이 취소된 후, 국립현대무용단이 기획한 영상 ‘혼자 추는 춤’을 통해 만나볼 수 있다. 국립현대무용단 SNS에 공개된 ‘혼자 추는 춤’ 은 코로나-19로 공연이 취소된 후, 무용수가 각자의 공간을 무대 삼아 홀로 춤추는 영상을 공개한 국립현대무용단의 기획 프로젝트다.

국립현대무용단은 온라인 상영회 전, 관객들이 ‘비욘드 블랙’을 더 자세히 알아보고 친근하게 만날 수 있도록 안무가와 출연 무용수(한대교, 함희원)의 인터뷰 영상도 공개한다. 국립현대무용단 대표 SNS 계정에서 확인해볼 수 있으며 6월 25일 공개 예정이다.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