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0.19 월 18:23
상단여백
HOME 컬쳐 컬쳐일반
세종문화회관, 천원의 행복 시즌2 ‘온쉼표’ 시작연극 ‘그의 하루’를 시작으로 연말까지 12개 공연

세종문화회관(사장 김성규)이 우수 공연을 천원에 관람할 수 있는 대표적인 사회공헌 프로그램 2020 천원의 행복 시즌2 ‘온쉼표’ 공연을 시작한다.

천원의 행복 시즌2 ‘온쉼표’는 지난 2007년에 시작한 이래 13년간 지속되고 있는 세종문화회관의 대표적인 사회공헌 콘텐츠로 관객들의 열띤 호응 속에 꾸준히 사랑받아 온 프로그램이다. 클래식, 뮤지컬, 무용, 국악 등 다양한 장르의 공연을 단돈 천원에 관람할 수 있도록 하여, 시민들에게 문화 나눔의 가치를 실현하고 공연장 문턱을 낮추는데 기여해 왔다. 매달 1~2회에 걸쳐 세종문화회관이 직접 기획한 우수한 공연을 온라인 추첨 방식으로 1천원에 관람할 수 있도록 제공해왔으나 2020년 상반기는 코로나19로 인하여 매달 진행하지 못하고, 6월 온쉼표를 시작으로 하반기에 12개 공연, 30회에 걸쳐 한층 수준 높은 공연을 선보인다.

국내외에서 검증된 우수 예술단체들과 함께 준비한 이번 온쉼표 무대에는 연극, 클래식, 대중, 씨네 콘서트 등 다양한 분야에서 최고의 기량을 자랑하는 아티스트들이 참여한다. 다양한 매체를 넘나들며 실험적이고 창의적인 무대를 선보여온 전문극단 ‘예술무대 산’의 ‘그의 하루’를 시작으로, 2018 에딘버러 프린지페스티벌의 화제작이자 아시안 아츠 어워즈에서 베스트 코미디 상을 수상한 ‘브러쉬씨어터’의 ‘두들팝’, 국내 독보적인 플라잉 퍼포먼스 그룹 ‘프로젝트 날다’와 서울시청소년국악단의 컬레버레이션 무대 ‘하루’를 비롯하여 다양한 무대를 선보인다.

세종문화회관의 대극장, M씨어터, 체임버홀과 S씨어터까지 다양한 규모의 공연장을 보유하고 있는 장점을 활용해 규모별, 장르별로 다채로운 무대를 선보이는데 중점을 뒀다. 무엇보다 지난 2018년 개관, ‘실험적이고 도전적인 공연예술의 장’을 목표로 실험적인 프로그램들을 소개하고 있는 세종S씨어터를 통해 서울시예술단들의 컬레버레이션, 크로스오버 작품 등 참신한 형식의 무대들도 감상할 수 있다. 

특히, 올해는 서울시합창단, 서울시무용단 등의 공모·창작 프로그램들 4개 작품을 새롭게 선보인다. 그동안 서울시예술단이 기존의 대표 레퍼토리를 재구성해서 소개하던 형태에서 벗어나 호흡이 잘 맞는 단원들 간의 소규모 그룹을 형성하여 자발적이고 자율적인 기획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보다 많은 시민들에게 혜택을 제공하기 위해 지난 해 도입한 중복 당첨자 발생 최소화 시스템을 한층 정비 및 개선했으며, 문화소외 계층 및 선행 시민들에게 공연관람 기회를 제공하는 ‘아름다운 사람들’도 코로나19로 고생하고 있는 방역 관계자들까지 확대 실시한다.

오는 6월 30일과 7월 1일 양일간 세종S씨어터에서 선보이는 ‘예술무대 산’의 넌버벌 연극 ‘그의 하루’는 일상에 지친 모든 이를 위로하는 어른동화로 인형을 무대 위 단순한 오브제가 아니라 무대에서 생명을 가진 인물로 창조하는 새로운 연극적 방식을 선보인다. 오는 6월 15일 오후 2시부터 21일까지 세종문화회관 온쉼표 홈페이지(happy1000.sejongpac.or.kr)를 통해 신청할 수 있으며 2020년 연간 일정도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김성규 세종문화회관 사장은 “천원의 행복 시즌 2 ‘온쉼표’는 세종문화회관에서 기획하는 우수 공연을 저렴한 금액으로 관람할 수 있는 대표적인 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다양한 공연예술 프로그램을 통해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에게 문화를 통한 마음 방역을 책임지는 세종문화회관이 되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자료 제공_세종문화회관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