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7.10 금 16:32
상단여백
HOME 연극
‘조씨고아, 복수의 씨앗’ 티켓 오픈 하루 만에 매진25일부터 7월 26일까지 한 달간 명동예술극장

국립극단 대표 레퍼토리 귀환 … 28회차 전석 매진 기록

국립극단 ‘조씨고아, 복수의 씨앗’이 3일 오후 2시 티켓 오픈 하루 만에 28회차 전석 매진을 기록했다. 작품은 인터파크 예매율 1위를 기록하며 ‘명작의 귀환’을 알렸다. 예매하려는 관객이 몰린 탓에 국립극단 홈페이지가 마비되기도 했다.

국립극단(예술감독 이성열)은 올해 창단 70주년을 앞두고 현존하는 모든 연극 작품을 대상으로 ‘가장 보고 싶은 연극’ 설문조사를 실시한 바 있다. 조사 결과 국립극단 레퍼토리인 ‘조씨고아, 복수의 씨앗’이 압도적 표 차로 1위에 올랐고, 올해 70주년 기념 레퍼토리로 전격 편성했다.

극은 중국 고전을 원작으로 고선웅이 연출과 각색을 맡았다. 초연 당시 동아연극상, 대한민국연극대상 등에서 연극상을 받으며 예술성과 대중성을 두루 갖춘 수작으로 평단과 관객의 호평을 받았다. 이번 공연은 2015년 초연 이후 네 번째로 관객과 만난다. 초연부터 함께한 배우들의 완벽한 호흡과 더불어 ‘조씨고아’역에 홍사빈, ‘한궐’역에 김정호가 더블 캐스팅됐다.

국립극단 ‘조씨고아, 복수의 씨앗’은 오는 25일부터 7월 26일까지 한 달간 명동예술극장에서 공연된다.


사진제공_국립극단

박민희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