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9.22 화 19:45
상단여백
HOME 연극
서양의 고전 동화가 전통예술을 입다! 2020 타루 신작 ‘벨벳 토끼’5월 30일부터 31일까지 성수아트홀

오는 5월 30일부터 31일까지 성수아트홀에서 타루의 신작 ‘벨벳 토끼’가 무대에 오른다. 전통을 기반으로 다양한 작품을 제작한 타루는 올해 20주년을 맞아 판소리, 민요, 연희, 악기를 통한 새로운 전통예술 창작극을 선보이고자 한다.
 
어린이극 ‘벨벳 토끼’는 영국 작가 마저리 윌리엄스Margery Williams (1881~1944)의 ‘The Velveteen Rabbit_How toys become real?’를 원작으로 한다. 영어권에서는 TV드라마, 애니메이션, 연극, 무용극, 영화로도 제작되어 고전으로 자리 잡은 동화다.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탄탄한 스토리를 토대로 타루가 국내에서는 최초로 제작하였다. 전통예술의 형태로 재해석 및 창작하여 더욱 의의 있는 초연 무대가 될 예정이다. 

한 번쯤 가져봤을 나만의 소중한 장난감, 애착 인형
특별한 친구와의 우정, 사랑, 존재에 대한 이야기

‘벨벳 토끼’는 애착 인형과의 경험을 통해 사랑, 존재, 관계의 의미에 공감을 나눌 수 있는 스토리이다. 보들보들한 벨벳 토끼 인형은 움직이고 소리를 내는 장난감들 사이에서 놀림을 당하다가 말 인형에게 ‘진짜’가 되는 순간에 대해 듣게 된다. 어느 날 밤, 아이의 곁을 토끼가 지켜주고 아이와 토끼는 오랜 시간 함께 지내며 세상에서 가장 특별한 친구가 된다. 아이의 사랑 덕분에 벨벳 토끼 인형은 ‘진짜’가 된다.

진정한 사랑을 받아 ‘진짜’가 되고 싶었던 토끼 인형의 이야기는 ‘진짜’의 의미에 대해 아이와 어른 모두 그 의미를 한번쯤 생각해 볼 수 있는 공연이 될 예정이다. 어린이가 주인공이 되고, 의인화된 장난감들의 이야기를 전통 예술의 소재로 다채롭게 풀어내며, 코로나로 지친 어린이들의 마음에 위로와 흥미를 선사한다.

이번 공연은 한국문화예술위원회 공연예술중장기창작지원사업의 일환이며, 성동문화재단의 ‘세계x세 개의 연극제’와 함께한다.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