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7.10 금 16:32
상단여백
HOME 연극
평단 극찬 받았던 연극 ‘괜찮냐’, 7년 만에 돌아온다!극단 고리 창단 20주년 기념공연, 6월 9일 개막

2012년 초연, 2014년 서울연극제를 통해 평단의 극찬을 받았던 연극 ‘괜찮냐’가 7년 만에 돌아온다. 코로나 19로 공연계가 장기 침체된 상황 속에 극단 고리는 올해 창단 20주년을 맞이했다. 20주년임에도 공연 일자를 잡지 못하고 계속 미뤄왔지만, 극장 측의 소극장 방역과 띄워 앉기 등 안전수칙을 준수하는 방법으로 올해 공연을 추진 결정했다. 본 공연은 오는 6월 9일 대학로 드림아트센터 3관에서 개막한다.

연극 ‘괜찮냐’는 고립된 지역 사회 내에서 다문화 이주여성인 ‘숙’ 이라는 인물이 타국 여성으로서 겪는 인권유린문제, 성 윤리 인식 부족의 문제 등 사회적으로 주목받는 요소들을 다루고 있다. 이미 초연, 재연을 거쳐 네 번째 공연을 맞이한 본 공연은 2014년 제35회 서울연극제 자유 참가작 부문에서 이례적으로 작품상과 연기상(김동현 배우)을 동시에 수상하며 평단의 극찬을 받았다. 그럼에도 정극이 설 자리가 많지 않아 7년 만에 재공연을 결정했다.

뮤지컬‧연극 오가는 평균 경력 20년차 배우들 참여
배우 김재만‧김동현부터 희극인 김성규까지

연극 ‘괜찮냐’는 ‘김재만, 김동현, 최지은, 이세희, 김성규, 이승원, 신문성, 공재민, 윤부진, 유미란’ 배우들이 함께 캐스팅되었다. 본 공연에 출연하는 배우들의 연기 경력은 평균 20년차로 배우들 모두 공연뿐만이 아니라, 다양한 매체를 통해 왕성한 활동 중에 있다. 작품 속 ‘장씨’ 역의 김동현 배우와 ‘강선생 면사무소 직원’ 역으로 캐스팅된 신문성 배우는 2019년 하반기에 방영된 최고의 화제작 ‘동백꽃 필 무렵’에 나란히 출연하기도 했다. 제28회 거창국제연극제 남자연기대상(김재만), 서울연극인대상 남자연기상(김동현), 2002 신춘 단막선 연기상(유미란) 등 믿고 보는 연기파 배우들을 만나볼 수 있다.

지난겨울부터 현재까지 공연계는 좀처럼 꺼지지 않는 코로나19의 여파로 침체된 분위기 속에 있다. 지난 2월 서울시의 주요 극장인 에술의전당, 세종문화회관, 국립극장을 비롯 대학로 현존하는 많은 소극장들의 공연작품들은 코로나19로 인해 이미 조기폐막을 했으며, 공연 중단 및 일정 변경 등 매우 큰 영향을 받고 있다.

이러한 시기에 극단 고리는 창단 20주년을 맞이해 대한민국 공연의 메카인 서울 종로궁 위치한 대학로에서, 순수 창작극 ‘괜찮냐’를 다시 무대에 올리기로 결정했다. 현재 대한민국의 사회적 중요 키워드인 여성, 인권, 문화 다양성 등의 메시지를 무대에서 전하고자 한다.

많은 이들이 7년 동안 기다려온 연극 ‘괜찮냐’는 오는 6월 9일부터 7월 6일까지 드림아트센터 3관에서 공연한다.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