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5.27 수 16:10
상단여백
HOME 뮤지컬
창작 뮤지컬 ‘난설’, 설렘과 열기 가득한 첫 리딩 현장 스케치!6월 30일부터 9월 6일까지 대학로 콘텐츠그라운드

2020 뮤지컬 <난설> 상견례 현장 사진/ 제공_(주)콘텐츠플래닝 :(상단부터 좌->우 순으로 안유진 정인지 김려원 정성일 양승리 안재영 최호승 최석진 유현석)

오는 6월 30일 재연 무대로 돌아오는 웰메이드 창작뮤지컬 ‘난설’이 설렘과 열기가 가득한 상견례 및 첫 리딩 현장 스케치를 공개했다.

지난 11일 대학로 콘텐츠플래닝 연습실에서 진행된 상견례 현장에는 제작사 ㈜콘텐츠플래닝의 노재환 프로듀서와 옥경선 작가, 다미로 작곡가, 이기쁨 연출을 비롯한 주요 창작진과 안유진, 정인지, 김려원, 정성일, 양승리, 안재영, 최호승, 최석진, 유현석 등 전체 출연진이 참석해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 첫 인사를 나누며 작품에 임하는 각오를 다졌다. 

전체 창작진, 주요 스탭 배우들이 간단한 소개와 인사를 마친 후 전체 배우들의 첫 대본 리딩이 진행되었다. 초연에 참여했던 정인지, 안재영, 유현석 배우를 시작으로 장면 별로 전체 배우들이 참여하며 진행된 리딩은 시종일관 진지하고 배역에 몰입한 모습으로 다시 돌아오는 ‘난설’ 무대에 대한 기대감을 자아냈다.

리딩 종료 후 이기쁨 연출은 “지난해 많은 사랑을 받았던 뮤지컬 ‘난설’을 다시 준비하며 옥경선 작가와 다미로 작곡가와 함께 일부 장면과 넘버의 수정 보완을 통해 더욱 호소력 짙은 작품으로 관객들에게 다가갈 수 있게 준비하고자 한다. 보다 깊어진 여운과 감동을 관객들이 느끼실 수 있을 것이다”라고 전해, 작품에 대한 기대를 한층 높였다.

뮤지컬 ‘난설’은 조선 중기의 천재시인 ‘허난설헌(허초희/1563~1589)’의 시(詩)와 삶을 그린 국악과 피아노가 어우러진 아름다운 음악으로 그려낸 웰메이드 창작 뮤지컬이다. 특히, ‘허초희’의 두 지음(知音)인 ‘이달’과 ‘허균’, 두 사람의 대립되는 관점에서 바라본 당대 시대상과 그 안에서 구축된 ‘허난설헌’의 시 세계를 동시에 표현하여 조선시대 여성으로서, 시인으로서 삶을 그려내 큰 호평을 받았다.

약 1년 만에 재연 무대로 돌아오는 뮤지컬 ‘난설’은 안유진, 정인지, 김려원, 정성일, 양승리, 안재영, 최호승, 최석진, 유현석 등 다채로운 매력과 실력을 가진 배우들로 이루어진 캐스팅 라인업을 공개하며 화제를 모았다. 소재, 음악, 의상과 무대 등 한국적인 색채가 가득한 창작뮤지컬 ‘난설’이 선사할 완성도 높은 무대와 깊은 여운으로 관객들의 이목을 집중시킬 것이다.

한편, 뮤지컬 ‘난설’은 오늘(21일) 오후 3시부터 인터파크에서 프리뷰 티켓 오픈을 진행한다. 프리뷰는 6월 30일부터 7월 5일 공연까지이며, 40%의 할인율로 예매 가능하다. 공연은 2020년 6월 30일부터 9월 6일까지 대학로 콘텐츠그라운드에서 공연된다.

자료 제공_㈜콘텐츠플래닝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