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7.10 금 16:32
상단여백
HOME 연극
국립극단 ‘희곡우체통’ 2020년 첫 초청작, ‘X의 비극’ 낭독회온라인 상시투고로 낭독회, 희곡집 발간, 국립극단 공연화 등 진행

국립극단(예술감독 이성열)은 5월 11일 백성희장민호극장에서 2020년 첫 낭독회 ‘X의 비극’(작 이유진)을 시작으로 올해의 ‘희곡우체통’ 사업을 개시한다.

‘희곡우체통’은 2018년에 신설된 국립극단의 창작희곡 온라인 상시투고 제도로, 극작가 누구나 희곡을 통해 국립극단과 만날 수 있는 연중 소통 창구다. 익명 투고를 기본으로 하며, 초대작은 배우, 관계자, 관객들이 함께하는 낭독 공연을 개최하여 자유로운 토론의 시간을 가진다. 이 중 발전가능성이 높은 작품은 정식 공연화하여 작가와 계약하고 국립극단 무대에 올린다.

또 올해부터는 작가와 협의하여 희곡집을 발간한다. 희곡집은 출판사 ‘걷는사람’과 공동제작 방식을 통해 출판물의 제작 및 유통 과정의 전문성을 확보하고, 공연 시기에 맞추어 발간함으로써 관객들의 작품 이해를 도울 계획이다. 2018, 2019년 낭독회 작품들은 올해 안에 각각 희곡집으로 발간될 예정이며, 올해 낭독회에 초대된 작품들은 내년에 발간된다. 이를 통해 보다 많은 독자와 현장 연극인들이 희곡과 만날 수 있는 가능성을 넓힌다.

2018년 초대작 ‘고독한 목욕’(작 안정민, 연출 서지혜) 공연 사진

이 2019년에 정식 공연화 된 바 있으며, 올해는 2019년 초대작 중 ‘사랑의 변주곡(가제)’이 정식 공연화되어 12월 백성희장민호극장 무대에 오른다.

올해 첫 번째 낭독회 ‘X의 비극’은 작년 12월에 접수하여 올 3월 초대가 결정된 희곡으로, 탈진한 X세대의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 희곡우체통 ‘우체국장’ 김명화는 “작가의 시선은 냉소적이지만 가식이나 포장을 걷어낸 촌철살인의 대사가 묵은 체증을 뚫어주듯 속 시원하고 위트가 넘치는 작품”이라고 평했다.

‘X의 비극’을 쓴 이유진 작가는 “예전부터 X세대가 느끼는 비극을 그리고 싶었다. 세상은 빛의 속도로 발전하는데, 한때 빠릿빠릿했던 나는 갈수록 느릿느릿 늙어만 가고, 이런 세상에서 얼마나 버틸 수 있을지 위기감이 들었다. 이런 공포와 슬픔이 비단 특정 세대만의 것은 아니라고 생각하여, 수많은 누군가를 포함할 미지수X를 앞에 두고, 그 누군가의 비극을 그려봤다”고 작의를 전했다.

낭독회 ‘X의 비극’ 티켓은 선착순 무료 예약제로, 6일부터 국립극단 홈페이지에서 신청을 받았다. 좌석은 ‘거리두기 좌석제’로 운영될 예정이다.

한편, ‘희곡우체통’에 투고를 원하는 작가는 playpost@ntck.or.kr로 익명(또는 필명), 작의, 시놉시스, 대본을 첨부하여 연중 어느 때라도 접수하면 된다. 신상 정보나 경력이 노출되는 경우 접수하지 않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연중 수시회의를 통해 모든 투고작을 읽고 개별적으로 연락하며, 낭독회 및 공연화, 희곡집 발간 등은 모두 작가와 협의 하에 진행된다.

자료 제공_국립극단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