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0.21 수 15:09
상단여백
HOME 뮤지컬
뮤지컬과 창극의 경계를 허물다! 뮤지컬 ‘아랑가’ 5월 22일 개막5월 22일부터 7월 26일까지 정동극장

뮤지컬과 창극의 경계 허문 스테디셀러 뮤지컬 ‘아랑가’가 5월 22일 정동극장에서 개막한다.

뮤지컬 ‘아랑가’는 2014년 ‘아시안 시어터 스쿨 페스티벌’ 최우수작품상 수상을 시작으로, 2015년 CJ 크리에이티브 마인즈 리딩 및 서울뮤지컬페스티벌 예그린 앙코르 최우수 작품에 선정되며 정식 공연 개막 전부터 큰 화제를 모았다. 3년여의 작품 개발 및 사전 프로덕션을 거치며 완성도 높은 작품 제작의 초석을 다졌던 이 작품은 이후, 2016년 초연과 2019년 재연을 거치며 2016년 예그린어워드 3관왕(연출상, 혁신상, 남우주연상) 수상. 그리고 2020년 한국뮤지컬어워즈 작품상을 수상하는 등. 관객과 평단의 호평 속에 스테디셀러 뮤지컬로 자리 잡았다.

삼국사기에 수록된 ‘도미설화’를 바탕으로 창작된 뮤지컬 ‘아랑가’는 고유 설화를 뮤지컬 무대로 불러왔다. 여기에 더해 판소리를 극의 다양한 형태로 사용하며 서양과 동양 음악의 절묘한 조화를 추구했다는 점에서 ‘새로운 창작 뮤지컬의 패러다임’ 제시했다는 평을 받았다.

세 번째 시즌으로 관객들을 만나게 될 뮤지컬 ‘아랑가’는 이번 공연을 계기로 다시 한 번 작품이 가진 고유 색채를 살리는 것은 물론. 송원근, 박정원, 박민성, 김대현, 정연, 이지숙 등. 전 배역을 새롭게 캐스팅하며, 작품에 새 바람을 불러일으킬 예정이다.

아랑에 대한 사랑으로 파멸에 이르는 백제의 마지막 왕 개로 역에 송원근과 박정원이 캐스팅되었으며, 개로에 맞서 자신을 지키고자 하는 아랑 역에 정연과 이지숙이 출연을 확정지었다. 백제와 개로에 대한 충심, 그리고 아랑에 대한 사랑으로 비극에 이르는 도미 장군 역에는 박민성과 김대현이 함께 한다. 고구려 첩자의 신분을 숨기고 백제의 국사로 자신의 신념을 지키는 도림 역에 양승리와 한규정이, 도미와 아랑의 은혜를 받은 소년 사한 역에 이진우와 김정래가 캐스팅되었다. 작품을 안과 밖에서 다양한 형태로 이끌어 가는 도창 역에는 이 작품의 작창이기도 한 박인혜, 그리고 정지혜가 함께한다.

김가람 작가, 이한밀 작곡가, 박인혜 작창 등 젊은 창작진이 다년간의 창작 작업으로 완성한 이 작품은 이대웅 연출과 박동우 예술감독, 제작사인 ㈜인사이트엔터테인먼트의 협업이 빛을 발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이번 공연은 올해로 개관 25주년을 맞이한 정동극장과의 공동 기획으로 다양한 온 오프라인 마케팅을 시도하며 많은 관객들과 함께하는 공연을 만들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5월 22일부터 7월 26일까지 정동극장에서 공연되는 뮤지컬 ‘아랑가’는 이에 앞서 4월 28일 2시에 1차 티켓 오픈을 실시한다.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