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0.21 수 15:09
상단여백
HOME 뮤지컬
9년 만에 돌아온 뮤지컬 ‘렌트’ 기대작으로 화제2020년 6월 16일부터 2020년 8월 23일까지 디큐브아트센터

 

뮤지컬 ‘렌트’가 한국 공연 20주년을 맞아 9년 만에 돌아온다.

 

뮤지컬 ‘렌트’는 1996년 미국 초연 당시 올해 최고의 작품_뉴욕 타임즈’, ‘브로드웨이를 재창조하다!_롤링스톤 등 언론의 찬사와 함께 ‘Rent-Heads’(렌트 헤즈)라는 팬덤 문화를 일으킨 작품이다. 

 

브로드웨이 천재 극작·작곡가 조나단 라슨이 자전적인 이야기를 담은 이 작품은 푸치니의 오페라 ‘라보엠(La Bohême)’을 현대화한 것으로 뉴욕 이스트 빌리지에 모여 사는 가난한 예술가들의 꿈과 열정, 사랑과 우정 그리고 삶에 대한 희망을 그린다. 그와 친구들의 삶 속에 늘 존재했지만, 사회적으로 터부시되었던 동성애, 에이즈, 마약 등의 이야기를 수면위로 드러내어 록, R&B, 탱고, 발라드, 가스펠 등 다양한 음악 장르와 혼합해 오페레타 형식으로 완성했다. 당시 브로드웨이의 비주류층이었던 젊은 관객을 단숨에 사로잡았고, 퓰리처상과 토니상을 동시에 석권하며 브로드웨이 뮤지컬의 지형을 뒤바꿨다. 그러나 브로드웨이 개막 하루 전, ‘렌트’의 창조자이자 상징이었던 라슨이 대동맥혈전으로 요절하며 안타까움을 더했다. 이후 브로드웨이에서 대성공을 거두어 12년간 총 5,123회 공연되었고, 전 세계 47개국 25개의 언어로 무대화되는 기록을 남겼다.

 

한국에서는 2000년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초연되며 배우 최정원, 남경주, 조승우, 전수경, 소냐, 윤공주, 이건명, 김선영, 정선아, 김호영, 송용진, 최재림 등 수많은 스타가 출연한 바 있다. 이번 2020년 ‘렌트’는 오리지널리티와 정신을 가장 잘 구현할 수 있는 브로드웨이 협력 연출 안드레스 세뇨르 주니어를 섭외했다. 그는 1997년 ‘엔젤’ 역으로 이 작품과 첫 인연을 맺고 2011년 오리지널 연출 마이클 그리프와 함께 ‘렌트’ 리바이벌 공연의 협력 연출을 맡았다. 이후 세계 곳곳에서 이 작품을 연출하고 지난해 10월 진행된 국내 오디션에 참여, 2020 뮤지컬 ‘렌트’ 한국 공연을 위한 첫 스텝을 밟았다. 

 

뮤지컬 ‘렌트’ 오디션은 1,300명 이상 지원자가 몰렸다. 주목할 점은 오디션 지원 자격인데 ‘프로 무대 3개 이상 참여’라는 항목이다. 극중 로저, 마크, 미미, 엔젤, 콜린, 모린, 조앤, 베니 등 8명의 친구 모두가 중심이 되어 스토리 전개가 이루어지는 관계로 실력의 밸런스가 중요했기 때문이다. 2주간 3차에 걸쳐 진행된 오디션은 더 잘 어울리는 배역을 제안하기도 하고, 각 캐릭터에 어울리는 상대 배역을 페어로 지정해주는 등, 배우들의 이미지는 물론 배역 간의 균형까지 맞춰보는 섬세한 과정을 거쳐 최종 23명을 선발했다. 연출 안드레스 세뇨르 주니어는 “한국에는 재능 넘치는 인재들이 많은 것 같습니다. 모든 지원자가 진지한 태도로 오디션에 임해주었습니다. 이런 일은 세계 어디에서도 보기 힘듭니다. 이 배우들과 깊이 있는 작업을 할 수 있어 매우 설렙니다.”라고 한국 공연에 대한 기대감을 전했다. 

 

뮤지컬 ‘렌트’는 2020년 6월 16일부터 2020년 8월 23일까지 디큐브아트센터에서 공연된다.

 

사진제공_신시컴퍼니

 

박민희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