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5.29 금 13:03
상단여백
HOME 연극
국립극단 ‘파우스트 엔딩’ 김성녀 부상으로 취소 확정어깨 탈골·골절로 6주간의 안정 권유

국립극단(예술감독 이성열)이 4월 개막 예정이던 연극 ‘파우스트 엔딩’을 취소한다.

 

‘파우스트 엔딩’은 국립극단 70주년을 기념하는 신작이다. 당초 4월 3일 개막이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해 연기한 바 있다. 4월 중 개막을 목표로 연습을 이어가던 중, 지난 3월 30일 파우스트 역의 배우 김성녀(70)가 바닥에 넘어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병원 검사 결과 어깨 탈골·골절로 6주간의 안정을 권유받았으며 현재 거동에 문제는 없지만, 자택에서 회복 중이다. 그러나 극단 측은 김성녀 배우의 컨디션과 공연 완성도를 고려하여 취소를 결정했다.

 

연출 조광화는 “스태프와 배우 모두가 한마음으로 준비한 공연이 관객과 만나지 못하게 되어 안타깝지만, 김성녀 배우의 건강이 최우선이므로 공연을 취소하기로 극단 측과 의견을 모았다.”고 말했다.

 

‘파우스트 엔딩’은 문화체육관광부의 ‘국립예술단체의 기획공연 취소 또는 연기’ 권고가 4월 5일까지 연장되면서 개막 시점을 검토 중이었으나 결국 취소를 확정했다. 

 

 

사진제공_국립극단

박민희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