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8.5 수 19:26
상단여백
HOME 연극
2020 정동극장 레퍼토리 '적벽' 4월 5일까지 휴연기간 재연장코로나19 확산 관련 정부시책에 따른 3차 휴관 결정

(재)정동극장(대표이사 김희철)은 코로나 19 감염증 확산 관련 정부 시책에 따라 3월 29일까지 공연을 중단하기로 했던 2020 정동극장 레퍼토리 '적벽'에 대해 4월 5일까지로 공연 중단 기간을 재연장하기로 했다.

문체부는 어제(3월 18일) 지난 2월 23일 코로나19 ‘심각’단계 격상에 따른 1-2차 휴관 조치 이후에도 확진자가 지속적으로 발생함에 따라 4월 5일까지 국립예술단체의 공연 중단 조치를 결정했다. 이에 따라 정동극장은 정부시책을 반영해 3월 29일로 예정했던 휴연 기간을 4월 5일까지 연장한다.

정동극장은 지난 2월 24일, 정부의 1-2차 휴관 조치로 2월 14일 개막한 2020 레퍼토리 공연 '적벽'에 대해 3월 8일까지 1차 휴연을 진행했으며, 코로나19 확진자 증가 추세에 따라 3월 29일까지 2차 휴연을 결정한 바 있다. 이번 문체부의 결정으로 정동극장 레퍼토리 공연 '적벽'은 4월 5일까지 공연 중단 기간을 연장하며 3차 휴연을 진행한다. 4월 6일 이후 공연 재개 여부도 코로나19 확산 추이 관련, 정부 조치에 따라 결정될 예정이다.

정동극장은 '적벽' 공연의 2차 휴연 결정시, 공연재개를 기다리고 있는 관객들의 기대와 '적벽' 4연(2017-2020 공연)을 맞아 그동안 좋은 무대를 준비하기 위해 애써온 스태프들과 배우들의 노고를 생각해 4월 5일 폐막일을 4월 19일로 옮겨, 3월 기간에 하지 못했던 공연을 대체 공연하기로 했었다. 이번 3차 휴연 이후, 상황에 따라 공연을 재개하게 된다면 '적벽'은 4월 7일부터 4월 19일까지 공연을 진행하게 된다.

정동극장 김희철 대표이사는 “불가피한 상황으로 '적벽' 관객과의 약속을 지키지 못하는 것 같아 송구하다. 그러나 국민 건강을 위한 정부의 시책인 만큼, 큰 양해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정동극장은 코로나19 감염증 예방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2020 정동극장 레퍼토리공연 '적벽'은 2월 14일부터 4월 5일까지 공연 기간으로 총 45회 공연을 예정하고 있었으나, 2월 14일부터 2월 23일까지 총9회차 공연을 진행하고 현재 휴연 중이다.  

사진 제공_정동극장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