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8.5 수 19:26
상단여백
HOME 컬쳐 공연장
경기도문화의전당 ‘예술로 다가가기’, 라이브 스트리밍으로 안방에서 공연 관람코로나19 여파에 대한 ‘위기극복’과 ‘위로’의 의미

경기도문화의전당이 ‘예술로 다가가기’를 시작한다. 이에 경기도문화의전당은 3월 한달 간 안방까지 공연장을 확대한다. 코로나19 여파로 사회적 거리두기를 염두해 부득이 취소된 공연을 무관중으로 생중계하거나, 새로운 공연을 기획해 경기도립예술단의 다양한 레퍼토리를 라이브 스트리밍한다.

경기도문화의전당은‘위기극복’과 ‘위로’의 의미를 담아 현재까지 5회 차로  공연을 준비했고, 경기도문화의전당 공식 유튜브 채널 ‘꺅티비’, 경기도청 공식 유튜브 채널, 네이버 TV(꺅!티비)를 통해 누구든 관람할 수 있다.

첫 번째 무대는 3월 12일 오후 4시 경기도립극단의 ‘브라보 엄사장’이다. 연출가 박근형의 ‘엄사장 시리즈’의 결정판이며, 가부장적 인습과 편견에 젖어 있는 현 사회를 풍자하는 블랙코미디이다. 경기도립극단만의 색깔로 새롭게 그려낸 작품이며 연극의 3요소 가운데 하나인 ‘관객’과는 채널 밖 소통이지만, 영상 속에서 펼쳐질 공연으로 어떤 호흡을 주고받을지 기대된다.

3월 19일 오후 4시에는 두 번째 무대인 경기필하모닉의 ‘정나라 & 정하나 힐링 콘서트’가 이어진다. 경기필 정나라 부지휘자의 피아노 반주와 함께 경기필 정하나 악장의 바이올린 연주가 진행된다. 바흐, 라흐마니노프, 엘가 등 다양하게 준비된 레퍼토리를 통해 ‘위로’의 메시지를 전달할 예정이다. 정나라 부지휘자와 정하나 악장은 실제 친형제로 알려져 있어 더욱 관심을 모은다.
 
3월 21일 오후 4시에는 경기팝스앙상블의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팝스앙상블 콘서트’ 가 진행된다.‘퀸메들리’, ‘겨울왕국 메들리’등 대중적인 곡들이 연주되며, 특히 ‘코로나(19) 안녕(BYE)’(가칭) 캠페인 송이 최초 공개될 예정이다. 경기팝스앙상블은 이번 공연을 통해 관객들에게 코로나 바이러스 위기 상황 극복을 위해 힘찬 에너지를 전달하고자 한다.     

3월 28일 오후 4시에 예정된 네 번째 무대는 경기도립국악단의 민요소설극장 ‘다시 봄’이다. 소설 김유정의 ‘봄봄’, 이상 ‘봉별기’를 민요와 창작음악으로 풀어내며, 새로운 장르의 공연을 선보일 예정이다. 공연의 제목처럼 새로운 희망의 기대하며, 생동감 넘치는 봄의 분위기를 관객들에게 선사한다.

3월 31일 오후 4시에는 마지막 무대인 경기도립무용단의 공연이 이어지며, 경기도문화의전당 ‘예술로 다가가기’가 마무리 될 예정이다. 경기도립무용단은 포행(布行)이라는 키워드를 내걸었다. 승려들이 참선을 하다가 목적 없이 한가로이 들이나 뒷산을 걷는 산책을 일컫는 말인데, 무용단과 함께 산책하며 잠시 어려움을 내려놓고 쉴 수 있는 공연이 될 것으로 보인다.

경기도문화의전당 이우종 사장은 “사람들 간 거리를 두는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이 한창이다. 이에 경기도문화의전당은 ‘예술로 다가가기’로 공연장을 찾지 못한 관객들을 위로 하고 잠시나마 즐거움을 드리는 시간을 마련할 것”이라고 전했다.

사진 제공_경기도문화의전당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