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9.30 수 20:10
상단여백
HOME 연극
오토마타 그림자 음악극 ‘레오의 비행노트’, “새롭다” 호평 속 23일 종영2019년 과학융합콘텐츠 개발 지원사업 선정 공연

지난 23일 오토마타 그림자 음악극 ‘레오의 비행노트’가 공연 종료 소식을 밝혔다.

레오의 비행노트는 오토마타, 빛과 그림자의 원리, 음악 속의 과학이라는 주제로 2019년 과학융합콘텐츠 개발 지원사업으로 선정된 공연이다. 비행의 역사를 이야기 속에 자연스럽게 녹여내 교육적으로도 유익한 내용으로 아이들은 물론 부모님들의 높은 만족도로 이어졌다.

최근 일명 ‘우한폐렴’으로 불리는 코로나바이러스의 확산으로 공연업계의 불안감이 급속도로 높아지면서 기존 5일간 진행하기로 했던 스케줄을 4일로 변경하고 공연 전부터 방역을 진행하며 만일의 사태를 대피했다. 다행히 한 명이라도 찾아오신 관객이 있다면 최선을 다하겠다는 공연팀의 열의로 특별한 변동사항 없이 전 회차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할 수 있었다는 후문이다.

공학적 상상력과 예술적 상상력이 더해지며 새로운 장르의 탄생을 알린 ‘레오의 비행노트’는 의문의 노트를 줍게 된 레오가 시간여행을 통해 비행의 역사를 깨닫게 되는 내용이다. 위인전으로 접했던 라이트형제의 이야기를 그림자극으로 탄생시킴과 동시에 아코디언, 바이올린 라이브 연주를 곁들여 공연의 생생함을 더했다. 여기에 공연이 끝난 이후에는 오토마타의 작동원리, 그림자극의 원리 등에 대해 설명하는 백스테이지 투어를 진행했다. 무대 위에서만 보고 그쳐야 했던 관객들이 공연의 원리를 무대 뒤에서 확인할 수 있도록 해 더욱 유익하고 흥미로운 시간으로 구성했다.

기획사 ‘문라이트’측은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불안감이 만연한 상황 속에서도 극장을 찾아 함께 즐겨준 관객분들께 무한한 감사를 전한다”며 “짧은 공연 아쉬운 점도 많았지만 새로운 장르로서 유익함을 전달하기 위해 최선을 다한 만큼 앞으로도 더욱 다양한 행보를 기대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사진 제공_ 문라이트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