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0.26 월 21:43
상단여백
HOME 컬쳐 컬쳐일반
공연 그 극적인 순간들, 제2회 공연사진전 ‘Drama & Documentary’2월 24일부터 3월 24일까지 방송통신대학교 동숭갤러리

13명의 각자 다른 개성을 가진, 다채로운 공연을 찍어온 사진작가들이 한 자리에 모인 제2회 공연사진전 ‘Drama&Documentary’가 2월 24일부터 3월 24일까지 방송통신대학교 열린관 2층 동숭갤러리에서 열린다.

제2회 공연사진전 ‘Dram & Documentary’는 사진을 담아내는 ‘작가’로서의 정체성에 대한 각자의 목소리를 담으며, 공연계에서 ‘작가’의 위치에 대한 고민을 통해 공연계가 배우 중심의 획일적인 구조에서 벗어나 모든 스텝들이 함께 중심이 되고 싶다는 메시지를 가지고 기획되었다.

공연은 다양한 아티스트들이 협업을 통해 만들어내는 총체적인 예술이며 현장성이 중심이 되는 대중예술이기에 ‘관객’은 필수적이다. 그에 따른 홍보의 필요성으로 시작된 공연사진에 대한 단순한 생각은 아카이빙의 개념 뿐 아니라 자체적인 예술로 여겨지고 있다. 따라서 이번 사진전에서는 단순히 공연의 순간만을 기록하는 것을 넘어서 그것을 담는 사진작가의 시선과 마음을 느낄 수 있는 시간을 선사할 계획이다.

이번 전시회는 13명이라는 작가들이 처음 모인 만큼, 하나의 주제를 미리 정하기보다는 ‘극적인 상황, 순간의 기록’을 부제로 각자 관람객들에게 선보이고 싶은 주제로 구성되었다. 90년대 초반부터 오랜 기간 다양한 공연에 대한 기록을 남겨온 혜강 신귀만 작가의 작품은 전시장에 들어서기 전에 마주하는 1층 로비에 특별 전시되어 오래 전 공연들에 대한 추억을 상기시켜 줄 것이다. 시작은 각기 다르지만 계속해서 공연에 대한 사진을 남기고 있는 사진작가 최근우, 전진아, 전민규, 임다윤, 이지수, 이동훈, 신재환, 혜강 신귀만, 서정준, 박태양, 김용주, 김솔, 권애진의 총 13인의 작품들이 2층 본 전시장에서 전시된다.

공연을 즐겨 찾고 있는 관객들 뿐 아니라 일반 관객들과 함께 하기 위한 이벤트도 다양하다. 공연장에서만 볼 수 있었던 배우들과 전시장을 찾은 관람객이 함께 초상화를 그릴 수 있는 ‘Delos님의 배우×관객 초상화 이벤트’, 공연 현장에서의 생생한 경험을 담은 ‘공연사진전 강좌’ 등의 관객참여 프로그램이 열린다. 그밖에 다양한 이벤트를 통해 공연초대권 및 카메라 액서사리 증정 등이 준비되어 있다.

키덜트 캐릭터 ‘앨리스’로 이름이 알려진 델로스 작가와 함께 하는 작업은 다양한 장르의 콜라보가 활발한 공연처럼 사진과 캐릭터작업의 새로운 만남의 장과 함께 공연에 친숙하지 않은 관객들도 공연사진을 매개로 공연과 좀 더 친숙해질 수 있도록 마련되었다.

올해 사진전은 극단 산울림에서 주관하여 4년 전 열렸던 공연사진전 ‘On Stage’와 달리 보통현상이 주관하여 자체적으로 작가들을 모집하여 진행되었으며, 한국방송통신대학교 KNOU캠퍼스타운이 주최하고 있다. 올해 사진전을 계기로 매년 계속해서 공연사진에 대해 다양한 작가들의 이야기를 펼쳐나갈 예정이다.

자료 제공_보통 현상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