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0.21 수 15:09
상단여백
HOME 컬쳐 컬쳐일반
2020 리스트 국제 피아노 콩쿠르 위너 in 서울5월 17일 오후 2시 예술의전당 IBK챔버홀

‘제12회 프란츠 리스트 국제 피아노 콩쿠르’의 파이널리스트들이 내한하는 공연이 2020년 5월 17일 일요일 오후 2시 예술의전당 IBK챔버홀에서 열린다. 세계 최정상 리스트 스페셜리스트인 콩쿠르 1, 2위 수상자들이 내한하는 ‘2020 리스트 국제 피아노 콩쿠르 갈라 콘서트’에서 콩쿠르 현장의 생생한 분위기를 직접 느껴볼 수 있다.

화려하고 기교 넘치는 리스트의 곡만을 과제곡으로 삼는 ‘프란츠 리스트 국제 피아노 콩쿠르’는 프란츠 리스트 서거 100주기를 맞이한 1986년부터 네덜란드 위트레흐트에서 3년마다 개최되고 있다. 수준 높은 국제 콩쿠르 중 하나로 자리매김한 후 한국인 피아니스트들의 준결승 진출과 2017년 ‘홍민수’의 입상(2위) 등, 국내 피아니스트들의 활약으로 이 콩쿠르에 대한 국내의 주목도 역시 더욱 높아지고 있다.

오늘날의 대중음악처럼, 낭만주의 시대에는 클래식 음악으로 대중들을 사로잡고 부와 명예를 누렸던 경우가 있었다. 그 대표적인 주인공이 바로 프란츠 리스트다. 탁월한 피아노 연주력, 청중을 압도하는 쇼맨십, 창의력 넘치는 음악 정신을 보여주는 리스트의 독주회는 ‘리스토마니아(Lisztomania)’라고 불리는 열성 팬들로 늘 성황을 이루었을 정도였다.

이러한 리스트를 기리기 위한 ‘프란츠 리스트 국제 피아노 콩쿠르’는 피아노 분야만을 위한 콩쿠르로, 수준 높은 기교로 인해 어렵다고 악명 높은 리스트의 곡만을 과제곡으로 삼는다. 그렇기 때문에 우승자들은 피아노 기교로는 최고라는 것이 입증된다는 점에서 한국에서 열리는 입상자들의 이번 2020년 우승자 갈라 콘서트를 더욱 주목할 만하다. 또한 기교 외에도 차세대 리스트 스페셜리스트들이 리스트만의 낭만주의 감성을 어떻게 표현해낼 것인지 역시 공연에 대한 기대 포인트이다.

‘프란츠 리스트 국제 피아노 콩쿠르’는 ‘쇼팽 국제 피아노 콩쿠르’에서 역대 최연소의 나이로 우승하며 이름을 알린 ‘윤디 리’와 스톰프뮤직을 통해 공연을 선보였던 2008년 1위 ‘비탈리 피사렌코’, 그리고 2017년 1,2위의 주인공 ‘알렉산더 울만’과 ‘홍민수’와 같은 세계적인 실력자들을 배출했다. 2020년 콩쿠르 파이널리스트들의 스타성과 연주력 역시 기대되는 바, 이번 공연에서는 수상자들이 오케스트라 협연 없이 피아노 선율만으로 우리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14명의 준결승 진출자 중 국내 유수 콩쿠르에서 입상하며 라이징스타로 발돋움하고 있는 한국인 연주자 박연민, 김민규도 명단 안에 포함되어 있다.

‘2020 리스트 국제 피아노 콩쿠르 위너 in 서울’에서는 콩쿠르 본선의 치열한 경쟁을 뚫을 콩쿠르 1, 2위 수상자가 내한하여 그 실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제 12회 프란츠 리스트 국제 피아노 콩쿠르’ 본선은 3월 17일부터 28일까지 네덜란드 위트레흐트에서 열리며, 22일에 최종 세 명의 파이널리스트 발표 후, 25일 솔로 파이널, 28일 오케스트라와의 협연을 통해 최종 우승자를 가릴 예정이다.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