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3.28 토 14:04
상단여백
HOME 뮤지컬
배우 ‘여은’의 새로운 도약! 앤디웍스와 전속계약 체결뮤지컬 ‘셜록홈즈 : 사라진 아이들’ 제인 왓슨 역

배우 여은이 공연 제작 및 뮤지컬 배우 중심의 매니지먼트 사업을 운영 중인 알앤디웍스(대표 오훈식)와 전속계약을 체결하며 배우로서 새로운 도약을 예고했다.

2014년 그룹 ‘멜로디데이’로 데뷔한 여은은 앨범 발매 및 드라마 OST에 참여하며 남다른 가창력으로 이름을 알렸다. 이후 2015년 MBC 음악 예능 ‘복명가왕’에 ‘매운맛을 보여주마 고추아가씨’로 출연해 9대 가왕으로 등극해 독보적인 보컬리스트로서의 존재감을 과시하며 본격적으로 활동 영역을 넓혀 나갔다.

2016년 ‘노서아 가비’를 시작으로 뮤지컬 무대에 오른 여은은 2019년 ‘록키호러쇼’에서 외계인 마젠타 역으로 관객들에게 확실한 눈도장을 찍었다. 예측 불가한 방식으로 이야기를 전개하는 캐릭터에 대한 뛰어난 해석 능력,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강렬한 여운을 남기며 뮤지컬 도전에 합격점을 받으며 앞으로 보여줄 또 다른 활약에 기대감을 높인 여은은 음악극 ‘432Hz’와 뮤지컬 ‘그림자를 판 사나이’에 연이어 출연해 안정된 가창력과 섬세한 감정 연기로 한층 성장한 배우로서의 모습을 자랑했다.

배우 여은의 도전은 계속됐으며 지난 16일 첫 공연을 마친 뮤지컬 ‘셜록홈즈 : 사라진 아이들’을 통해 또 한 번 진화한 모습을 선보였다. 뮤지컬 ‘셜록홈즈 : 사라진 아이들’은 세기의 미스터리 잭 더 리퍼 연쇄살인사건을 쫓는 셜록 홈즈의 추적을 팽팽한 긴장감과 매혹적인 스토리로 그려낸 작품이다. 여은은 셜록 홈즈의 유일한 친구이자 조수인 제인 왓슨 역을 맡아 실력파 배우 이영미, 최우리와 이름을 나란히 했다.

탁월한 가창력을 바탕으로 완벽한 넘버 소화는 물론 능청스러운 연기까지 더해진 여은은 제인 왓슨으로의 변신에 성공, 셜록 홈즈의 파트너로서 남다른 호흡을 자랑하며 사건 해결에 큰 역할을 하다가도 앙숙처럼 티격태격하는 유쾌한 에너지로 극의 활력을 불어 넣었다. 첫 공연을 성공적으로 마친 여은은 “계속해서 무대에 오를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지는 것에 감사하다. 매 회 뜨거운 박수와 응원으로 힘이 되어주신 관객 여러분들 덕분이다. 소중한 시간 내어 극장을 찾아주시는 모든 분들이 만족할 수 있도록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여은과 전속계약을 체결한 알앤디웍스는 “무한한 성장가능성을 지닌 배우 여은의 다양한 모습을 더 많은 관객들에게 선보일 수 있도록 앞으로의 활동에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배우로서 한 단계 더 도약할 준비를 마친 여은은 오는 4월 19일까지 뮤지컬 ‘셜록홈즈 : 사라진 아이들’을 통해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사진 제공_메이커스 프로덕션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