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7.16 목 15:24
상단여백
HOME 뮤지컬
“역시 김준수!”, 뮤지컬 ‘드라큘라’ 첫 공연 성료어제 개막, 6월 7일까지 샤롯데시어터

김준수가 어제(11일) 샤롯데시어터를 가득 채운 관객들의 뜨거운 기립박수 속에 뮤지컬 ‘드라큘라’ 프리뷰 첫 공연을 마쳤다.

4년 만의 ‘드라큘라’ 재연이었던 김준수의 ‘드라큘라’는 더욱 깊어지고 강해졌다. 한층 성숙해진 모습으로 무대에 선 김준수는 변함없는 실력으로 무대를 장악하며 관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김준수만의 상징적인 붉은 헤어만큼이나 강렬한 모습으로 객석을 압도하며 ‘드라큘라’라는 초인적인 존재 그 자체의 연기로 관객들에게 그의 귀환을 다시 실감하게 했다.

뮤지컬 ‘드라큘라’는  아일랜드 소설가 브램 스토커(Bram Stoker)의 동명소설을 각색한 작품으로 천 년의 세월 동안 한 여인만을 사랑한 드라큘라 백작의 이야기를 다룬다. 김준수는 지난 초연과 재연 당시 독보적인 ‘드라큘라’ 캐릭터를 만들어내며, “드라큘라가 가진 마성의 매력을 표현할 수 있는 유일한 배우”라는 찬사를 받았으며, 비주얼부터 캐릭터 해석, 역대급 흥행신화까지 매 공연 뜨거운 화제의 주인공이었다.

이번 공연에서 김준수는 본인의 캐릭터를 또 한 번 넘어섰다는 평가다. “한번도 빠짐없이 드라큘라 공연에 참여했던 만큼 초연과 재연을 바탕으로 더 깊어진 ’드라큘라’를 보여드리고 싶다”며 각오를 전했던 김준수는 여전히 폭발적인 가창력은 물론 작품과 캐릭터에 대한 깊은 이해를 바탕으로 더 깊어진 목소리와 디테일한 연기로 ‘드라큘라’의 드라마틱한 삶에 생명력을 더했다.

작곡가 ‘프랭크 와일드 혼’ 또한 공연이 끝난 후 김준수의 대기실을 찾아 엄지를 치켜들었다는 후문이다. 그는 “김준수의 세 번째 ‘드라큘라’ 공연이다. 초연, 재연도 좋았지만 오늘 공연은 정말 아름답고 환상적이었다. 테크닉은 말할 것도 없고 ,목소리와 노래도 더욱 강해졌으며 무엇보다 그의 소울풀한 노래가 나의 음악을 살아 숨 쉬게 한다. 매 공연 그의 열정적이고 파워풀한 모습에 감동받는다. 그의 멋진 ‘드라큘라’를 계속해서 보고 싶다”며 극찬했다.

특히 올해 뮤지컬 데뷔 10주년을 맞은 김준수의 최애 캐릭터 ‘드라큘라’의 4년 만의 무대 복귀에 프리뷰 티켓은 오픈과 동시에 매진을 기록했으며, 더 가까워진 무대만큼 환호는 더 커졌다. 김준수의 몸짓 하나도 놓치지 않고 숨죽여 본 관객들은 4년 만에 돌아온 김준수의 ‘드라큘라’를 다시 만난 감동에 아낌없는 환호와 기립박수로 그를 반겼다.

첫 공연을 마친 김준수는 “다시 ‘드라큘라’로 무대에 선 것만으로도 정말 행복하다. 공연을 하면서 관객은 물론 배우조차도 행복하게 만드는 작품을 만나는 건 쉽지 않은데 그런 작품에 함께할 수 있어서 정말 감사하다. 이제 4개월간의 대장정이 시작된 만큼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강렬한 첫 인상을 남기며 완벽한 귀환을 알린 김준수는 어제 첫 공을 시작으로 오는 6월 7일까지 샤롯데시어터에서 뮤지컬 ‘드라큘라’로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사진 제공_씨제스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