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3.28 토 14:04
상단여백
HOME 뮤지컬
정동극장 ‘적벽’, 판소리와 춤의 화려한 대전!2월 14일부터 4월 5일까지 공연

(재)정동극장(대표이사:김희철)은 2020년 첫 레퍼토리 공연으로 ‘적벽’(연출_정호붕/안무_김봉순)을 올린다. ‘적벽’은 2017년 정동극장 전통 창작공연 개발 사업 ‘창작ing’ 무대 첫 선 이후, 2018-2019 연속 공연되며 정동극장 대표 레퍼토리로 자리 잡았다.

올해 정동극장에서 4연을 맞은 ‘적벽’은 판소리와 현대무용의 만남으로 전통예술의 신(新)장르를 개척했다는 평을 받아왔다. “젊고 매서운 적벽”, “삼국지를 가장 입체적이면서도 드라마틱한 판소리 뮤지컬로 완성시킨 작품”이란 평과 함께 제7회 이데이일리 문화대상 상반기 추천작, 제7회 예그린 뮤지컬 어워드 3개 부문(안무상, 여우신인상, 앙상블상)노미네이트 되는 등 전통 창작 공연으로써 기념적인 성과를 보여 왔다.

‘적벽’은 칼군무와 판소리 합창, 라이브 밴드로 눈과 귀를 사로잡아 역동성은 물론 폭발하는 젊은 에너지로 관객에 눈을 뗄 수 없는 명장면들을 쏟아낸다. 폭포처럼 떨어지는 판소리와 휘몰아치는 현대 무용을 통해 표현되는 특유의 장르적 신선함은 짜릿한 감동을 선사한다. ‘적벽’은 여타의 전통 창작 공연에서는 만나 볼 수 없는 강한 매력으로 2018년부터는 팬덤을 확보하며 대중성까지 갖췄다.

‘적벽’은 우리 판소리 마당 중 장중한 대목이 많아 표현하기 힘들다고 알려진 ‘적벽가’ 중에서도 가장 흥미로운 ‘적벽대전’ 장면을 다룬다. 삼국지의 세 영웅 유비, 관우, 장비와 조조의 전쟁이 감각적인 소리와 생동감 넘치는 군무로 표현된다. 불타오르는 치열한 전장의 상황인 적벽에서 판소리가 합창이 되고, 일사불란한 춤이 피어오르며 역동적인 무대가 이어진다.

특히, 모든 출연자들이 들고 있는 ‘부채’를 활용한 움직임 연출은 이 공연의 백미다. 접었다 펼쳐지길 반복하고, 하늘에서 툭 떨어지기도 하는 ‘부채’의 움직임은 무대 위 하나의 ‘언어’로 작용한다. 흰색과 붉은색의 부채들은 전장 속 병사들의 창과 방패가 되고, 때로는 동남풍이 되었다가, 타오르는 불길로 표현되기도 하며 무대 공간의 상상력을 넓힌다.

매회 펼쳐지는 웅장한 판소리 합창과 라이브 밴드도 ‘적벽’만의 매력 포인트다. 극의 전개를 창으로 해설하는 역할인 도창과 판소리 합창의 밸런스는 기존 판소리극에서는 느낄 수 없었던 대중적 음악성을 선보인다.

2020년 정동극장 개관25주년과 함께 4연차로 돌아온 정동극장 레퍼토리 ‘적벽’은 오는 2월 14일부터 4월 5일까지 만나볼 수 있다.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