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4.5 일 03:19
상단여백
HOME 연극
극단 난희, 연극 ‘햄릿, 죽은 자는 말이 없다’2월 19일부터 3월 1일까지 서촌공간서로

극단 난희가 오는 2월 연극 ‘햄릿, 죽은 자는 말이 없다’의 무대로 다시 관객들을 찾아온다.

연극 ‘햄릿, 죽은 자는 말이 없다’는 셰익스피어의 ‘햄릿’을 극작가 김명화가 단 세 명의 등장인물로 압축, 현대화한 작품이다. 제목을 뒤집으면 “살아있는 자는 말이 있다”로, 이 작품은 셰익스피어의 ‘햄릿’을 빌려 우리 시대의 살아있는 자들의 말을 들려주고자 한다. 작품은 기존의 주고받는 연극적 대사에서 벗어나 시적 독백과 장광설의 새로운 지평을 모색한다.

지난 2019년 9월 서로 단막극장을 통해 초연을 올린 극단 난희의 ‘햄릿, 죽은 자는 말이 없다’는 한국문화예술위원회 공연예술 중장기 창작지원사업으로 선정된 바 있다. 오는 2월 19일부터는 서촌공간서로에서 또 한 번 관객들과 만남을 가지게 됐다.

극단 난희는 희곡작가 김명화가 창단한 극단이다. 김명화는 1997년 희곡작가로 등단했고, 2017년에는 극단을 창단하여 연출로서도 활발한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특히 극단을 창단한 뒤로는 고대 그리스 비극의 기원이 되는 디오니소스신화를 현대화한 ‘목련 아래의 디오니소스’를 비롯하여 근원에 대한 탐색을 시도하고 있다. 이번에 공연하는 ‘햄릿, 죽은자 는 말이 없다’ 역시 연극사에서 가장 중요한 작품의 하나인 셰익스피어의 ‘햄릿’을 현대화하려는 시도다.

연극 ‘햄릿, 죽은 자는 말이 없다’에는 지난 시즌을 함께 한 배우 장성익, 양동탁, 배선희가 함께 해 한층 업그레이드 된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배우들 모두 전 시즌보다 더욱 깊이 있는 모습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극단 난희의 연극 ‘햄릿, 죽은 자는 말이 없다’는 2월 19일부터 3월 1일까지 서촌공간서로에서 공연된다.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