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2.20 목 16:02
상단여백
HOME 연극
연극 ‘게놈익스프레스’, 유전자의 실체를 탐구하는 여정!2월 12일부터 16일까지 대학로 소극장 알과핵

과학문화기획을 하는 스타트업 ‘바람의길과학’과 극단 ‘초인’이 오는 2월 12일부터 16일까지 연극 ‘게놈익스프레스’를 대학로 소극장 알과핵에서 공연한다.

연극 ‘게놈익스프레스’는 자식에게 부모의 정보를 전달하는 유전자가 무엇인지, 그리고 생명이란 무엇인지 밝히려는 과학자들의 꿈과 좌절, 그리고 그 꿈이 다시 만들어지는 희망의 과정을 그려낸 작품이다. 딱딱해질 수 있는 유전자에 대한 이야기를 기차를 타는 여정으로 표현한 점이 흥미롭다.

작품은 ‘슈뢰딩거의 고양이’로 유명한 물리학자 슈뢰딩거가 아직은 풋내기 과학자인 시절, 얼떨결에 유전자의 실체를 탐구하는 ‘게놈익스프레스’에 탑승하게 되면서 여러 과학자들과 좌충우돌하는 여정을 그린다. 작품 속 기차는 과학자들의 갈등과 고뇌가 서로 교차하는 공간이다. 때로는 기적소리를 내며 달리고, 때로는 탈진하는 기차의 속도감이 유전자에 대한 이해의 속도로 표현될 예정이다.

연극 ‘게놈익스프레스’는 유전 현상을 탐구해온 생물학자들의 노력에 주목한다. 생물학에 대한 지식이 충분하지 않았던 고대부터 자연철학자들은 생명의 유전 현상을 그저 받아들이는데 그치지 않고 그것을 설명하기 위해서 노력해왔다. 이 노력들은 생물학자들이 유전자의 실체가 무엇인지 밝히기 위한 가설의 근간을 이루기도 했다. 작품은 유전과 유전자가 무엇인지 밝히는 데에 과학자들의 철학이 서로 부딪치면서 유전자의 이해가 정교해지는 과정을 보여준다.

이번 연극은 조진호 작가의 그래픽노블 ‘게놈익스프레스’(위즈덤하우스, 2016)를 원작으로 한다. 원작은 독특한 구성과 표현으로 독자들에게 많은 호응을 받고 있으며, 2016년 아시아태평양이론물리센터(APCTP)가 선정하는 올해의 과학책에 선정된 바 있다.

한편, 이번 연극은 한국과학창의재단 ‘2019년 과학융합콘텐츠 개발 지원사업’의 지원을 받아 수행된 성과물이다. 극작과 연출에는 전혜윤, 기획과 제작에는 ‘바람의길과학’과 극단초인이 참여했다.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