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8.3 월 16:52
상단여백
HOME 컬쳐 컬쳐일반
경기도립예술단의 새해 인사, 'Hello 2020'1월 29일 저녁 7시 경기도문화의전당 대극장

경기도립예술단이 총출동하는 스페셜 무대 ‘Hello 2020’을 1월 29일 저녁 7시 경기도문화의전당 대극장에서 진행한다.

이번 공연은 경기도문화의전당이 분주하게 준비해온 2020년의 시작을 알리고, 관객들에게 새해 인사를 전하는 첫 무대다. 이번에는 4개 예술단이 모두 무대에 올라 단체를 대표할 만한 주요 작품, 핵심적인 부분 등을 선보이는 ‘갈라’공연으로, 관객들의 꾸준한 관심에 보답하고자 마련되었다.

경기도립국악단은 원일 예술감독의 지휘로 ‘대취타 易_역’과 ‘소리 시나위 I’을 연주한다. ‘대취타 易_역’은 임금의 거동이나 행차 시 울려진 전통 대취타 가락에서 일부는 그대로, 일부는 작곡자에 의하여 만들어진 새 가락으로 짜여 있다. 원일 예술감독은 이 무대로 공연의 시작을 알린다.  지난 해 ‘반향’ 공연을 통해 초연한 ‘소리 시나위 I’도 다시 감상할 수 있다. 경기도립극단은 ‘몽양, 1919’의 한 장면을 선보인다. 객석에서 등장하는 배우들의 모습부터 기대를 모은다.

한편, 경기필하모닉 오케스트라는 신년 갈라의 흥겨운 분위기를 살려 ‘호두까기인형 모음곡’을 윈드 오케스트라로 연주한다. 경기도립무용단은 ‘련(蓮), 다시 피는 꽃’ 중 1막 ‘원(願) 꽃을 드리다’로 마지막을 장식한다. 이날 무대는 경기도 홍보대사로도 활약 중인 아나운서 김일중이 진행을 맡는다.

작년 한해 경기도문화의전당은‘레퍼토리 시즌제’를 준비해 왔다. 2월부터는 각 예술단의 창작, 레퍼토리 작품도 본격 선보일 예정이라, 4개 예술단을 한 무대에서 만날 수 있는 신년 갈라 무대에 대한 기대가 더욱 커지고 있다. 4개 예술단 모두 공연 시간과 프로그램 선정부터 관객들의 눈을 사로잡기 위해 열의를 불태우고 있다.

공연은 경기도 문화의 날로 전석 무료로 개방되며 사전 온라인 예약(www.ggac.or.kr) 후 관람이 가능하다.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