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7.3 금 14:11
상단여백
HOME 연극
연극 ‘아버지와 나와 홍매와’ 신구·손숙 “다시 한번 해보고 싶었던 작품”2020년 2월 14일부터 3월 22일까지 세종문화회관 S씨어터

연극 ‘아버지와 나와 홍매와’가 2020년 세종문화회관 S씨어터에서 공연된다.

연극 ‘아버지와 나와 홍매와’는 작가 김광탁의 자전적인 이야기를 다룬 사실주의 연극이다. 이 작품은 ‘자칫 무거워질 수 있는 이야기를 물 흐르듯 담담하게 끌고 나가는 작가의 솜씨가 돋보인다’, ‘살냄새 나는 작품이다’라는 심사평을 받으며 제6회 차범석 희곡상을 받은 작품이다.

연극은 지난 2013년 배우 신구와 손숙이 무대에 오르며 전회 매진됐다. 또한, 이듬해 앙코르 공연까지 이어갔다. 2016년에는 차범석 선생 타계 10주기를 맞아 추모 공연으로 다시 한번 무대에 올랐다. 극은 아버지의 죽음을 앞두고 가족들의 일상을 덤덤하게 묘사한다. 사건 위주의 자극적 이야기가 ‘디테일의 힘’에 중점을 두고 있다. 더불어 삶과 죽음의 경계, 기억과 망각의 경계, 과거와 현재의 경계는 무엇인지 질문을 던지는 작품이다. 작가 김광탁은 ‘아파도 아프다고 말하지 않고, 그리움이 덕지덕지 붙은 곳이 있어도 가고 싶다고 하지 않는 우리 시대의 아버지’들을 위한 위로의 굿 한판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탈고했다고 전했다.

이번 공연은 지난 시즌에 이어 배우 신구와 손숙, 최명경, 서은경이 함께한다. 아들 역에는 조달환 배우가 새롭게 합류한다. 배우 손숙은 “늘 다시 한번 해봤으면 했던 작품을 다시 하게 되어 행복하다”라고 전했으며 신구는 “이 작품은 참 힘든 공연이지만 할 때마다 관객이 좋아해 줘서 늘 보람을 느낀다. 오랫동안 무대에서 호흡을 맞춘 손숙 배우와 함께하니 기쁜 마음으로 출연을 결심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연극 ‘아버지와 나와 홍매와’는 2020년 2월 14일부터 3월 22일까지 세종문화회관 S씨어터에서 공연된다.


사진제공_신시컴퍼니

박민희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