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9.26 토 15:19
상단여백
HOME 뮤지컬
창작뮤지컬 ‘대한이 살았다!’ 실력파 뮤지션이 선보이는 여성독립운동가들의 삶12월 4일부터 12월 7일까지 구로아트밸리 예술극장

창작뮤지컬 ‘대한이 살았다!’가 3.1운동 이후, 여옥사 8호실에 모인 여성독립운동가들의 삶을 재조명한다.

뮤지컬 ‘대한이 살았다!’는 여성독립운동가들의 독립운동뿐만 아니라 그들이 어떤 삶을 살았을까에 대한 고민에서 시작됐다. 작품은 1920년 3월 1일에 일어난 옥중만세운동이 시작된 여옥사 8호실을 극적으로 재구성한 이야기다. 당시 여옥사 8호실에는 유관순, 어윤희, 심명철, 임명애 등 총 7인의 독립운동가들이 함께 수감됐다고 전해진다.

공연에서는 대화가 금지된 감옥 안에서 통방(타벽통보법:벽을 두들겨 암호를 주고받는 방법)을 이용해 3.1운동 1주년 옥중만세운동을 계획한 여옥사들의 이야기를 다룬다. 갖은 고문과 탄압에도 굴복하지 않고 항거하는 그들의 이야기를 통해 알려지지 않은 여성독립운동가들을 재조명한다.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은 2019년. 여옥사 8호실에 수감된 심명철 지사 아들을 통해 ‘대한이 살았다’의 가사가 공개됐다. 힘든 옥중 생활 중 독립의 염원을 담아 부르고 불렀을 그 노래가 가락은 남지 못하고 현재 가사만 전해지고 있다. 이번 뮤지컬에서는 기존의 곡들과는 다른 느낌의 라이브 록 음악으로 ‘대한이 살았다’를 선보인다. 정재일, 박정현, 안예은 등 다수의 뮤지션이 참여해 100년 전 그날의 외침을 담아 ‘대한이 살았다’에 새로운 생명력을 불어넣었고 당시 여성독립운동가들의 정신과 의지를 되돌아볼 수 있게 한다.

창작뮤지컬 ‘대한이 살았다!’가 12월 4일부터 12월 7일까지 구로아트밸리 예술극장에서 공연되며 오는 11월 24일까지 조기예매할인 기간으로 50% 할인된 1만 원에 관람할 수 있다.


사진제공_극단 아리랑

박민희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