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9.26 토 15:19
상단여백
HOME 뮤지컬
올해의 신작 꼽힌 뮤지컬 ‘안테모사’ 12월 개막12월 21일부터 2020년 1월 5일까지 대학로 예술극장 대극장

창작뮤지컬 ‘안테모사’가 오는 12월 개막한다.

창작뮤지컬 ‘안테모사’는 2018년 11월 ‘아르코 한예종 뮤지컬 창작아카데미 5기 쇼케이스’를 통해 첫선을 보였다. 이후 지난 4월 약 30분 분량의 쇼케이스 공연을 통해 ‘2019 창작산실 올해의 신작’에 선정되어 약 6개월간의 업그레이드 과정을 거쳐 오는 12월 21일 개막한다.

작품은 세이렌 신화에 등장하는 꽃으로 뒤 덮인 낙원의 섬 ‘안테모사(Anthemoessa)’의 매력적인 세 여인에 얽힌 이야기에서 모티브를 가져왔다. 극은 전설 속 낙원의 섬 ‘안테모사’는 어느 작고 평범한 마을, 시대에 따라 인어의 모습을 한 마녀에서 새까지 다양한 모습으로 묘사된 신화 속의 여인들 ​‘몰페’, ‘페이시노에’, ‘텔레스’가 등장한다.

뮤지컬에서는 주인공들의 이름을 제외한 기본적인 설정과 배경 등을 새롭게 창작했다. 울창한 자작나무 숲속에 나무와 넝쿨, 고물로 뒤덮인 작은 오두막집이 등장하며 사냥을 하고 약초를 캐는 카리스마 있고 시크한 할머니 ‘페이시노에’, 고물을 줍는 순수하고 아름다운 할머니 ‘텔레스’ 그리고 낡은 고물을 고치며 살림을 책임지는 신비로운 알비노 소녀 ‘몰페’로 탈바꿈했다.

극은 깊은 숲속의 따사로운 오두막 ‘안테모사’에서 수년간 평범한 일상의 행복을 누리며 살아가던 특별한 세 여인에게 어느 날 우체부 소년 ‘제논’이 찾아오고 서로 다른 모습에 낯설어하던 안테모사 식구들과 ‘제논’은 각자의 모습과 상황을 이해하고 보듬으며 친구가 된다.

​이 작품의 프로듀서이자 연출가인 심설인은 ‘안테모사’의 극 안에서 벌어지는 소소하지만, 무게감을 잃지 않은 상황들 속에서 ‘타인의 시선’에 흔들리지 않고 ‘타인과의 다름’을 인정하고 서로를 보듬어가며 대처하는 등장인물들의 모습 자체를 한편의 동화로 표현하려고 한다. 작곡가 강혜영의 음악은 문종인과 김혜수의 편곡으로 총 24곡의 넘버가 피아노와 바이올린, 어쿠스틱기타, 일렉기타와 베이스, 드럼에서 퍼커션이 더해져 레게, 가스펠, 탱고, 스윙, 록까지 다양한 장르를 넘나든다. 또한, ‘댄싱나인’의 주인공으로 잘 알려진 ‘한선천’이 안무가로 데뷔한다.

‘2019 창작산실 올해의 신작’으로 선정되어 약 2년간의 개발과정을 거친 뮤지컬 ‘안테모사’는 12월 21일부터 2020년 1월 5일까지 대학로 예술극장 대극장에서 공연된다.


사진제공_프로스랩

박민희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