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7.9 목 14:46
상단여백
HOME 뮤지컬
2020년 뮤지컬 ‘웃는 남자’ 이끌 캐스팅 발표2020년 1월 9일부터 3월 1일까지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

뮤지컬 ‘웃는 남자’가 2020년 재연 무대에 오를 캐스팅을 발표했다.

뮤지컬 ‘웃는 남자’는 총 5년간의 제작 기간, 175억 원대의 초대형 제작비가 투입되어 2018년 초연됐다. 개막 한 달 만에 최단기간 누적 관객 10만 명을 돌파하고 객석 점유율 92%, 마지막 공연까지 총 24만 명의 관객을 동원한 바 있다. 그해 ‘제7회 예그린뮤지컬어워드’ 6관왕, ‘제3회 한국뮤지컬어워즈’ 3관왕, ‘제6회 이데일리 문화대상’ 뮤지컬부문 최우수, ‘제14회 골든티켓어워즈’ 대상 및 뮤지컬 최우수상까지 4개의 뮤지컬 시상식 작품상을 모두 섭렵한 최초의 작품이다.

뿐만 아니라 일본 뮤지컬 제작사 토호 주식회사와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하며 2019년 4월 일본 도쿄 닛세이 극장(1,300석)에서 첫 해외 공연을 마무리했다. 최근에는 10월 1일부터 3일간 일본 도쿄 청년관 홀에서 한국 실황 상영회와 콘서트까지 마쳤다.

이번 재연무대는 극작 및 연출 로버트 요한슨(Robert Johanson)이 다시 한번 맡았다. 그는 장면의 순서를 바꾸고 리프라이즈 곡을 새롭게 삽입한다. 여기에 배우 이석훈, 규현, 박강현, 수호가 지울 수 없는 웃는 얼굴을 가진 채 유랑극단에서 광대 노릇을 하는 관능적인 젊은 청년 ‘그윈플렌’ 역에 캐스팅되며 화제를 모았다.

극 중 어린 그윈플렌과 데아를 거둬들이는 떠돌이 약장수이자 서사의 중추를 이끌어나가는 ‘우르수스’ 역은 배우 민영기와 양준모가 맡았다. 여왕의 이복동생으로 부유하고 매혹적인 ‘조시아나 여공작’ 역은 배우 신영숙이 다시 한번 캐스팅됐고 최근 ‘마리 앙투아네트’에 출연 중인 배우 김소향이 함께한다.

순백의 마음을 가진 천사 같은 존재로 앞을 보지 못하는 ‘데아’ 역은 신예 강혜인과 드라마, 영화, 뮤지컬 등에서 연기 내공을 쌓은 배우 이수빈이 초연에 이어 캐스팅을 확정 지었다. 이 외에도 ‘데이빗 더리모어 경’ 역에 최성원, 강태을, ‘페드로’ 역에 이상준, ‘앤 여왕’ 역에 김경선과 한유란이 무대에 오른다.

뮤지컬 ‘웃는 남자’는 신분 차별이 극심했던 17세기 영국을 배경으로 끔찍한 괴물의 얼굴을 하고 있지만 순수한 마음을 가진 그윈플렌의 여정을 따라 정의와 인간성이 무너진 세태를 비판하고 인간의 존엄성과 평등의 가치에 대해 깊이 있게 조명한다.

뮤지컬 ‘웃는 남자’는 오는 2020년 1월 9일부터 3월 1일까지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공연된다.


사진제공_EMK

박민희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