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2.15 일 23:55
상단여백
HOME 컬쳐
히트쇼 ‘블루맨 그룹’ 월드투어 내한공연4월 14일부터 5월 10일까지 LG아트센터

세 명의 아티스트가 선보이는 ‘블루맨 그룹’ 월드투어가 내한공연을 선보인다.

‘블루맨 그룹’은 2008년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블루맨 그룹-메가스타 월드 투어’를 공연한 이후, 12년 만에 새로운 버전으로 한국에 돌아온다. 월드 투어는 ‘블루맨’에서 가장 사랑받는 클래식 프로그램과 새로운 음악, 신선한 스토리, 커스텀 악기(Custom made, 고객의 주문에 맞춰 제조한 악기), 감각을 자극하는 그래픽이 더해져 한층 화려해졌다.

‘블루맨 그룹’은 예술, 음악, 코미디, 넌버벌 의사소통을 통해 축제를 만들어나가는 공연이다. 1991년 뉴욕 애스터 플레이스 씨어터에서 데뷔한 이후 보스턴, 시카고, 라스베가스, 올란도, 베를린, 북아메리카와 월드투어로 라이브 쇼가 확대됐다. 특히, 3,500만 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유례없는 흥행기록을 달성해 넌버벌 퍼포먼스의 전설적인 작품으로 자리매김했다.

나아가 엔터테인먼트 분야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새로운 방법을 지속해서 모색하고 개발하여 전 세계 수많은 히트 쇼에 출연했으며 인텔 및 브라질 통신회사 TIM/Brasil 등 브랜딩 캠페인의 모델로 활동했다. 또한, 다양한 영화, TV 음악에 기여, 그래미상에 노미네이트 되었던 ‘오디오’를 비롯한 다양한 음반을 출반했다. 록 콘서트 패러디 프로그램인 ‘메가스타 월드 투어’는 전 세계의 아레나에서 공연됐으며 호기심 많은 푸른 민머리 캐릭터에 대한 놀라운 인류학적 통찰을 시각적으로 담은 저서 ‘블루맨 월드(Blue man World)’를 발간하기도 했다.

‘블루맨 그룹’의 공동 설립자인 크리스 윙크는 “처음 ‘블루맨’이라 불리는 이 순수하고 호기심 많은 캐릭터를 중심으로 공연을 만들기 시작했을 때만 해도 ‘블루맨’이 우리를 어디로 이끌지 상상조차 못 했다. 이번에 한국의 관객들과 우리의 쇼를 함께 하게 되어 정말 영광이다.”라고 전했다.

‘태양의 서커스’를 운영하는 매니징 디렉터(Managing Director) 베뉴아 마티외는 “‘블루맨 그룹’의 2020 월드투어의 일환으로 한국에서 공연하게 되어 기쁘다.”고 말하며 “‘블루맨 그룹’은 최근 ‘태양의 서커스’와 함께 뛰어난 창작력을 기반으로 글로벌한 유통 기회를 넓히며 전 세계의 새로운 관객들에게 이 환상적인 공연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 언어가 필요하지 않은 그들의 공연은 모든 연령의 다양한 국적과 문화를 지닌 관객들에게 ‘블루맨’을 즐길 수 있는 특별한 경험을 선사한다.”고 밝혔다.

‘블루맨 그룹’의 내한공연을 주최하는 ㈜마스트엔터테인먼트는 “지난 2008년 ‘블루맨 그룹’ 공연에 이어 다시 한번 국내 관객에게 소개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 음악을 기반으로 언어 장벽을 깨고, 세대 불문 신명 나게 즐길 수 있는 ‘블루맨 그룹’이 넌버벌 퍼포먼스의 메카인 ‘태양의 서커스’를 만나 한층 더 업그레이드됐다. 기대해 달라.”며 작품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블루맨 그룹’ 월드투어 내한 공연은 4월 14일부터 5월 10일까지 LG아트센터에서 공연된다.


사진제공_㈜마스트엔터테인먼트

박민희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