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2.6 금 13:52
상단여백
HOME 댄스
매튜 본의 댄스 뮤지컬 ‘백조의 호수’ 한국 마지막 무대, 부산 개막10월 24일부터 27일까지 부산 드림씨어터

매튜 본의 댄스 뮤지컬 ‘백조의 호수’가 10월 24일 부산 드림씨어터에서 개막한다.

이번 부산 공연은 16년 내한 역사상 최초의 지역 공연이자 한국에서 만날 수 있는 마지막 기회다. 작품은 2003년 초연 이래 4차례의 내한 공연이 전석 매진되며 놓치지 말아야 할 작품으로 손꼽히고 있다. 매튜 본의 ‘백조의 호수’는 차이코프스키의 고전 발레를 천재 안무가 매튜 본이 새롭게 재해석한 히트작이다. 영화 ‘빌리 엘리어트’의 엔딩 장면으로도 친숙한 ‘백조의 호수’는 9년 만에 업그레이드된 무대와 새로운 무용수와 함께 아시아 투어로 9년 만에 내한했다.

공연을 관람한 관객은 “만약 누군가 이 공연을 보려고 생각한다면 무엇을 상상하든지 그 이상일 것이다”(drpump***), “무용가들의 표정 연기가 압권”(whyc***), “백조들의 군무, 머리끝부터 발끝까지 소름”(chic***), “예술성뿐만 아니라 재미까지 완벽했다”(velve***), “다시 한번 꼭 돌아오기를 소원한다” (VICKY0***), “공연 후 전원 기립 박수는 처음 본다”(abin2***)”,  “이렇게 박력 있고 손을 꼭 쥐고 보게 만든 발레는 처음이었습니다”(yeene***) 등의 호평이 이어졌다.

매튜 본의 ‘백조의 호수’는 현대 무용가 중 최초로 영국 왕실로부터 기사 작위를 수여 받은 천재 안무가 매튜 본이 남성 백조들의 강렬하고 역동적인 안무를 선보인다. 웨스트 엔드와 브로드웨이 역사상 가장 오래 공연된 무용작이자 전 세계에서 흥행을 거둔 작품으로 올리비에상 최우수 무용 공연상, 토니상 최우수 연출가상, 최우수 안무가상, 최우수 남우주연상 등 30개 이상의 상을 휩쓸었다.

극은 현대 영국의 왕실을 배경으로 사랑을 갈구하는 유약한 왕자와 그가 갖지 못한 강인한 힘과 아름다움, 자유를 표상하는 환상 속의 존재인 남성 백조 사이에 펼쳐지는 심리 드라마를 다룬다. 웅장하면서도 다채로운 차이코프스키의 음악에 신비로운 호수와 화려한 왕실 무도회, 런던 뒷골목의 바(bar) 등 왕자의 환상과 현실의 공간을 오가며 흥미진진하고 긴장감 넘치는 이야기를 펼쳐낸다.

매튜 본의 ‘백조의 호수’ 부산 공연은 10월 24일부터 27일까지 드림씨어터에서 공연된다.


사진제공_에스앤코

박민희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