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2.16 월 14:52
상단여백
HOME 포토
낭독 음악극 ‘서대문 1919’ 독립운동가 재조명, 11월 개막11월 1일부터 2일까지 성수동 다락스페이스

낭독 음악극 ‘서대문 1919’가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알려지지 않은 독립운동가를 재조명한다.

낭독 음악극 ‘서대문 1919’는 독립운동의 상징인 서대문형무소와 독립문 등 지역의 상징성과 잘 알려지지 않은 청년 독립운동가들의 삶을 재조명한다. 이번 작품에서 주목할만한 키워드는 ‘청년’이다. 극은 청년의 활약상을 통해 현대 청년들의 사회적 위치와 역할도 되돌아보는 의도를 담고 있다.

김원벽과 강기덕이라는 다소 생소한 청년 독립운동가들을 비롯해 당시 세브란스 의전의 교수로 재직했던 프랭크 윌리엄 스코필드, 사업가이자 해외통신원으로 활약하며 조선의 실상을 해외에 알린 앨버트 테일러 등 외국인 독립운동가들도 소개한다. 극은 당시 긴박했던 상황을 담은 사진 자료를 해설자의 입장으로 설명하고 배우가 직접 부르는 노래로 음악적 정서를 가미시킬 예정이다.

문화예술 사회적기업 ㈜명랑캠페인의 대표 오호진은 “‘서대문’은 단순한 행정구역을 넘어서 독립운동의 상징을 담은 일반명사라고 볼 수 있다. 서대문이라는 지역에만 국한되는 작품이 아니라 그 지역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인물과 사건이 더 부각되었으면 한다.”라고 전했다.

연출은 최근 ‘배소고지 이야기’와 ‘킬롤로지’로 사랑을 받은 박선희가 연출을 맡았다. 출연진은 배우 김다흰, 박동욱, 이현지, 임승범, 임영식, 한승현이 무대에 오른다. 티켓가격은 전석 1만 원으로 명랑캠페인 블로그 및 플레이티켓에서 예매 가능하며, 예매자는 공연 당일 티켓데스크에서 전액 환불받아 무료관람으로 진행된다.

낭독 음악극 ‘서대문 1919’는 오는 11월 1일부터 2일까지 성수동 다락스페이스에서 공연된다.


사진제공_명랑캠페인

박민희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