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2.6 금 13:52
상단여백
HOME 컬쳐
청소년을 위한 창작 워크숍 ‘두산청소년아트스쿨’ 개최2019년 10월 23일에 발표되며, 참가비는 무료

한국메세나협회와 두산아트센터가 청소년을 위한 창작 워크숍을 진행한다.

2014년부터 5년째 진행 중인 ‘두산청소년아트스쿨’은 공연예술 분야의 다양한 예술가들과 만날 수 있는 교육 프로그램이다. 무료 강연뿐만 아니라 실제 현업에서 활동 중인 예술가에게 직접 배우는 창작 워크숍도 진행하고 있다. 창작 워크숍은 막연하게 생각했던 예술관의 방향성을 제시해주고, 예술창작에 도움이 될 수 있는 훈련법 등을 경험할 수는 기회를 제공한다.

이번 창작 워크숍은 희곡, 연기•연출, 무대미술 3개의 분야로 총 9회차 과정으로 구성되어 있다. 두산아트센터 아티스트인 윤성호 극작가, 김수정 연출가, 여신동 무대미술가가 강사로 참여한다.

먼저, 희곡 워크숍에서는 자신이 쓴 희곡을 배우들과 함께 읽으며 무대 위에 구현시켜본다. 희곡에 대한 이해부터 희곡을 쓰는 과정, 방법 등 구체적인 창작법을 다룰 예정이다. 연극 ‘외로운 사람, 힘든 사람, 슬픈 사람’, ‘누수공사’ 등의 작품으로 관객과 만났던 극작가 윤성호가 진행한다.

연기와 연출 워크숍은 최근 연극 ‘이갈리아의 딸들’로 주목받고 있는 연출가 김수정이 맡는다. 워크숍에서는 자신과 반대되는 성별을 표현하는 젠더크로스 연기를 다룰 예정이다. 무대 위에 서고, 보고, 걷고, 말하기를 통해 인물을 자신만의 스타일로 표현해보는 방법을 익힌다. 공연 분야에 대한 기본적인 개념에서 시작해 한 편의 공연을 만들어가는 과정을 전반적으로 살펴본다.

무대미술 워크숍은 무대라는 공간을 작품 안에서 어떻게 활용하고 시각적으로 구현하는지 배워본다. 뮤지컬 ‘모비딕’, 연극 ‘히스토리 보이즈’, ‘폭스파인더’ 등을 통해 미술감독, 무대디자이너, 연출가 등으로 활동하는 무대미술가 여신동이 맡았다. 여신동은 가무극 ‘굳빠이, 이상’으로 2017년 예그린 뮤지컬 어워드 무대예술상을 받은 바 있다.

‘두산청소년아트스쿨: 창작 워크숍’은 미래의 예술가를 꿈꾸는 만 19세~24세 청년이라면 신청할 수 있다. 단, 무대미술 워크숍은 공연예술 관련 전공자 혹은 경험자만 신청할 수 있다. 신청은 2019년 10월 20일까지 가능하며, 한국메세나협회 홈페이지에서 신청서 양식을 다운로드받은 후 작성해 메일로 접수하면 된다. 최종 선정자는 2019년 10월 23일에 발표되며, 참가비는 무료다.


사진제공_두산아트센터

박민희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