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2.6 금 13:52
상단여백
HOME 뮤지컬
뮤지컬 ‘그림자를 판 사나이’ 메인 포스터 공개11월 16일 홍익대 대학로 아트센터 대극장

뮤지컬 ‘그림자를 판 사나이’가 메인 포스터를 공개했다.

공개된 메인 포스터에는 ‘절망의 순간에 만난 가장 기이한 세계’라는 카피가 적혀있다. 포스터는 원작 도서의 제목에도 등장하는 ‘기이한’이라는 단어에 맞춘 듯 낯선 세계에서 방황하는 주인공의 모습을 표현했다.

뮤지컬 ‘그림자를 판 사나이’는 1814년 발행된 독일 작가 아델베르트 폰 샤미소의 소설 『페터 슐레밀의 기이한 이야기』를 원작으로 한다. 소설은 현실 세계에 적용하기 어려운 기적과 환상을 마치 자연스러운 일인 듯 사실적 문체로 묘사한 환상적 사실주의에 기반을 둔 환상 문학으로 분류된다.

정영 작가는 원작 소설을 뮤지컬 대본으로 작업하게 된 계기에 대해 “이 작품에서 ‘그림자’는 통상적으로 생각하는 영혼이 아닌 우리가 이 사회에 환대될지 추방될지를 결정짓는 조건이다. ‘그림자를 판 사나이’는 ‘그림자’라는 상징을 통해 옳고 그름을 떠나 다수가 소수를 폄하하는 사회, 동질감이 없다는 이유로 서로를 처단하는 인간 군상을 보여준다. 또한 이 작품에서 주인공은 악마와 두 번의 거래를 하게 되는데 첫 번째가 그림자이고 마지막 거래는 그림자를 돌려받는 대신 인간이 치러야 할 악마의 최종 목적이다. 주인공의 고뇌와 결단을 통해 우리는 현대사회에서 어떻게 살아갈 것인지, 스스로 묻게 될 것이다.”라고 전했다.

이어 “인간 실존의 문제를 무대 위에서 아름다움과 위트가 있는 판타지로 표현하고, 그림자를 무용으로 표현해 주인공과 그림자가 쫓고 쫓기게 만들어 인간의 자기기만과 공허한 환상을 표현하고 싶었다”라고 덧붙였다.

뮤지컬 ‘그림자를 판 사나이’는 2019년 11월 16일 홍익대 대학로 아트센터 대극장에서 개막한다.


사진제공_알앤디웍스

박민희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