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2.9 월 12:31
상단여백
HOME 연극
연극 ‘오만과 편견’ 프리뷰 개막 호평10월 20일까지 충무아트센터 중극장 블랙

연극 ‘오만과 편견’이 지난 8월 27일 충무아트센터 중극장 블랙에서 프리뷰 개막을 알렸다.

프리뷰 공연을 관람한 관객들은 “명작에 걸맞은 배우들의 열연이 돋보였다. 유쾌하고 재치 있게 각색한, 정말 재미있고 새롭게 탄생한 2인극이다”(mam***), “책 오만과 편견을 무대 위에 구현한다면 이 작품이 가장 완벽한 형태이지 않을까 생각한다”(gusdk1***), “사랑스러움의 형상화. 배우 두 명이 표현하는 수많은 인물이 제각기 생명력을 가지고 통통 튀는데, 캐릭터의 전환 방법도 웃음이 나고 표현력도 뛰어났다”joker03***)며 극의 작품성과 배우들의 연기에 대한 호평이 끊이지 않았다.

연극 ‘오만과 편견’은 영국의 소설가 제인 오스틴의 장편 연애소설을 유쾌한 2인극으로 각색한 작품이다. 연극은 2014년 9월, 영국의 솔즈베리 극장에서 초연을 올렸다. 배우이자 작가로 활동 중인 조안나 틴시(Joannah Tincey가 각색하고 애비게일 앤더슨(Abigail Anderson)이 연출을 맡았다.

연극 ‘오만과 편견’은 두 명의 배우가 21개의 개성 있는 캐릭터를 연기한다. 당당하지만 편견에 사로잡힌 엘리자베스(리지)와 그녀의 철부지 여동생 리디아 등을 연기하는 ‘A1’역에는 배우 김지현과 정운선, 상류층 신사이지만 무례한 다아시, 엘리자베스의 사촌 콜린스 등을 연기하는 ‘A2’역에는 배우 이동하, 윤나무, 이형훈이 맡았다.

오리지널 프로덕션의 연출 애비게일 앤더슨과 협업하여 국내 프로덕션을 이끄는 박소영 연출은 “많은 인물이 깊이 있게 다뤄질 수 있도록, 모두를 무대로 잘 데려오기 위해 배우들과 함께 노력했다. 관객들이 이 공연을 본 후에 한 권의 책을 읽었다는 느낌을 받았으면 좋겠다. 공연이 시작될 때 책이 펼쳐지고, 끝날 때 책이 닫히는 느낌이면 좋겠다”라고 개막 소감을 밝혔다.

연극 ‘오만과 편견’은 오는 10월 20일까지 충무아트센터 중극장 블랙에서 공연된다.


사진제공_달컴퍼니

박민희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