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7.19 금 00:19
상단여백
HOME 컬쳐 공연장
정동극장, 창작음악극 ‘낭랑긔생’ 7월 26일 개막7월 26일부터 8월 18일까지 정동극장

정동극장이 2019년 창작ing 두 번째 작품 ‘낭랑긔생’을 선보인다.

음악극 ‘낭랑긔생’은 누군가 찾아주기를 기다리던 기생 향란이 단발랑 강향란이 되어 자신의 삶을 살아나가겠다 다짐하는 순간을 이야기한다. 흔한 이름 ‘간난’이로 불리던 소녀가 이름을 얻고, 글을 배워 세상을 깨쳐나가고 선생님, 친구와 동료를 얻으며 세상에 맞서 자기의 삶을 살아갈 의지를 가진 한 사람으로 변모하게 되는 과정을 그려낸다.

작품은 1922년 6월 22일, 동아일보 3면에 실린 기사를 모티브로 했다. 조선 최초의 단발 기생에 대한 기사였다. 기사의 주인공은 기생 강향란(姜香蘭)으로 14세에 한남권번에 입적하여 기생이 되었고, 실력이 출중해 당시 인기 높은 기생 중 하나였다. 그는 머리를 짧게 자르고, 남성 양복을 입고 캡 모자를 쓰고 시내를 돌아다니는 등 신문물을 적극적으로 받아들였다.

음악극 ‘낭랑긔생’은 가상의 권번인 ‘한동권번’을 중심으로 다섯 명의 여성을 등장 시켜 각자의 욕망을 그려낸다. 조은 작가는 “이미 많은 서사에서 다룬 개화기를 배경으로 하고 있지만, 영웅이 아닌 소소한 인물들의 역사에도 주목하고 싶었다. 특히 기록에조차 단편적으로만 등장하는 여성들의 이야기, 그리고 그 여성들이 함께함으로써 더 강해지는 연대의 힘을 보여줌으로써 오늘날의 시대와 맞물리는 지점을 관객들과 함께 생각해보고 싶다”고 작품 의도를 밝혔다.

출연진은 배우 김주연, 홍륜희, 이예지, 박찬양, 이지해, 노희찬, 윤성원 등이 무대에 오른다.
공연은 2019년 7월 26일부터 8월 18일까지 정동극장에서 공연된다.


사진제공_정동극장

박민희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