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9.18 수 19:23
상단여백
HOME 라이프
두산갤러리 뉴욕 개관 10주년 특별전 'Decade Studio' 개최인재육성을 목적으로 문화사업, 장학사업 등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

두산갤러리 뉴욕이 오는 8월 15일까지 개관 10주년 특별전 'Decade Studio'를 개최한다.

'Decade Studio'는 지난 10년간 두산갤러리 뉴욕과 함께했던 58명 작가들의 행적을 기념하고자 한다. 전시는 한 사람의 시선, 하나의 가치로 범주화하지 않길 바라는 새로운 시도다. 이번 전시는 2009년 두산갤러리 뉴욕에서 개인전, 2011년 두산레지던시 뉴욕에 입주했던 작가 이주요가 기획을 맡았다. 전시에서 선보이는 작품들은 대부분 두산갤러리 소장 작품이다.

이주요 작가의 작업은 이번 전시의 중요한 기획의 틀로 두산갤러리 뉴욕과 함께했던 작가들의 작품과 자료를 함께 살펴볼 수 있도록 만든다. 그는 일상적 사물과 재료들을 예민한 시선으로 바라보고 자신이 적응할 수 있는 환경으로 만드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이야기들을 드로잉과 설치작품으로 보여준다. 2016부터 2018년에는 두산레지던시 뉴욕 입주작가 정지현과 협업 프로젝트 'Dawn Breaks'를 국내외에 선보이기도 했다.

두산아트센터를 운영하는 두산연강재단은 인재육성을 목적으로 문화사업, 장학사업 등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하는 비영리재단이다. 2009년 한국 최초로 젊은 예술가들의 창작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두산갤러리와 레지던시를 미국 뉴욕에 개관했다. 프로그램에 선정된 작가들은 뉴욕에서 거주공간과 46평가량의 개인 작업실에서 6개월 동안 작업하면서 개인전의 기회가 주어진다. 지금까지 문성식, 이주요, 이형구 등이 참여했으며 올해는 권하윤, 임영주, 장서영, 황수연이 두산레지던시 뉴욕에 입주한다.


사진제공_두산아트센터

박민희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