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9.23 월 18:17
상단여백
HOME 뮤지컬
[종합] 제13회 대구국제뮤지컬페스티벌 18일간의 축제… KBS1 TV에서 방영오는 7월 30일 밤11시 35분, KBS1 TV에서 방영

제13회 대구국제뮤지컬페스티벌(이하 DIMF)이 지난 7월 8일 대구오페라하우스에서 열린 폐막식‘제13회 DIMF 어워즈’로 영광의 주인공들과 함께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KBS 강서은 아나운서와 뮤지컬배우 신성우의 사회로 진행된 이 날 시상식에는 제13회 DIMF를 뜨겁게 달구었던 공연팀과 뮤지컬 관계자, 국내·외 뮤지컬스타, 뮤지컬팬, 일반 시민 모두가 한자리에 모여 열세 번째 축제의 성공적인 마무리를 기념하고 축하했다.

시상식에 앞서 오후 6시 대구오페라하우스 야외 광장에서 진행된 레드카펫 행사가 진행됐다. 공연장 밖 야외 광장에는 현장 중계 스크린을 설치해 모두가 함께 즐기는 축제 분위기를 연출했다.

레드카펫에 이어 오후 7시 30분부터 본격적으로 막을 올린 ‘제13회 DIMF 어워즈’는 지난 18일간의 축제를 채워왔던 전 작품과 1년간 대구에서 열린 공연을 대상으로 각종 시상을 이어갔다. 최고의 영예인 대상은 ‘웨딩 싱어’(영국)가 차지했다. 개막작으로는 유례없던 13회의 공연을 선보인 ‘웨딩 싱어’는 연일 흥행을 기록하며 큰 박수와 환호를 받았다.

대상 다음으로 가장 주목을 받는 ‘창작뮤지컬상’에는 DIMF의 지원을 통해 축제기간 초연한 창작뮤지컬 중 서정적인 멜로디와 아날로그한 감성이 더해진 ‘YOU&IT’(EG 뮤지컬 컴퍼니)이 최종 수상해, 내년 DIMF 공식초청작으로 무대에 오르게 됐다.

높은 완성도와 거대한 스케일로 주목을 받았던 한·중 합작 두 작품도 수상의 기쁨을 누렸다. 영국, 스페인, 프랑스 등 세계 각국의 뮤지컬 작품이 참여한 가운데 ‘청춘’(중국)이 ‘외국뮤지컬상’, ‘시간 속의 그녀’(중국)가 ‘심사위원상’을 받아 중국 뮤지컬의 달라진 위상을 실감케 했으며 높은 완성도와 서정적인 뮤지컬 넘버로 지자체 제작 뮤지컬이라는 편견을 뛰어 넘은 제주의 뮤지컬 ‘만덕’이 ‘심사위원상’으로 함께 이름을 올렸다.

시상식의 백미로 꼽히는 남녀 주·조연상 시상에서 ‘남우주연상’은 뮤지컬 ‘만덕’의 배우 남경주와 폐막작 ‘테비예와 딸들’에서 아버지 ‘테비예’의 고단한 삶을 연기한 배우 드미트리 이바노프(Dmitrii Ivanov)가 공동 수상했다. ‘여우주연상’에는 지난해 처음 뮤지컬 ‘투란도트’의 주인공으로 합류한 배우 김소향에게 돌아갔다.

‘남우조연상’에는 뮤지컬 ‘투란도트’의 매력적인 광대 팽 역으로 분하며 작품의 감초 역할을 했던 배우 한준용이, ‘여우조연상’에는 꿈 많던 소녀 윤아의 어린 시절을 순수하게 그려낸 ‘18살 윤아’ 역의 신예 뮤지컬배우 류지은이 받았다.

제13회 DIMF어워즈를 빛낼 특별한 상도 마련되어 의미를 더했다. 제1대 DIMF 집행위원장인 故이필동 선생의 호를 딴 ‘아성 크리에이터상’은 뮤지컬 ‘투란도트’의 작곡가이자 뮤지컬 ‘만덕’의 넘버를 작곡한 장소영 음악감독, ‘공로상’은 지금의 DIMF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난 6년간 내실을 튼튼하게 다져온 공로에 감사하며 DIMF 장익현 前이사장에게 수여됐다.
 
뮤지컬 전공 대학생을 위한 경연 축제 ‘BC카드와 함께하는 제13회 DIMF 대학생뮤지컬페스티벌’의 본선 경연 결과도 공개됐다. 대구광역시장상으로 주어지는 대상은 뮤지컬 ‘미스사이공’을 소화해낸 예원예술대학교에게 돌아갔으며, ‘최우수상(BC카드상)’은 백석대학교 ‘Wedding Day!’가, 우수상(BC카드상)은 ‘헤어스프레이’를 각각의 스타일로 나란히 선보인 계명문화대학교와 목원대학교, ‘장려상(BC카드상)’은 호산대학교 ‘장 담그는 날’이 수상했다.

DIMF와 하모니아 홀딩스가 제공하는 체계적인 뉴욕 브로드웨이 연수의 기회를 누릴 개인 연기상(하모니아 상)은 함정민(예원예술대학교 ‘미스사이공’, 엔지니어役)과 박소연(백석대학교 Wedding Day!, 소피 셰리단役)에게 수여되었으며 DIMF와 협력해온 뉴욕의 공연 유통사인 하모니아 홀딩스의 켄딩글다인(Ken Dingledine) 대표가 올해도 직접 대구를 찾아와 두 수상자에게 직접 상을 전달했다.

지난 1년간 뮤지컬도시 대구에서 공연된 작품을 대상으로 한 수상자 발표도 이어졌다. ‘올해의 스타상’의 남자 부문에는 ‘노트르담 드 파리’의 그랭그아루 역의 배우 마이클리, 뮤지컬 ‘투란도트’의 칼라프 역의 정동하, 뮤지컬 ‘프랑켄슈타인’의 앙리 뒤프레 역의 한지상이 수상했다. 여자 부문에는 뮤지컬 ‘시카고’의 벨마 켈리 역을 맡은 음악감독 박칼린, ‘맨 오브 라만차’ 알돈자 역의 윤공주, ‘시카고’ 록시 하트 역의 김지우가 받았다.

‘올해의 신인상’에는 뮤지컬 ‘엘리자벳’에서 팔색조 매력의 루케니 역을 연기한 배우 박강현, ‘지킬 앤 하이드’에서 지고지순한 사랑을 노래한 엠마 역의 민경아가 수상해 관심을 모았다.

‘제13회 DIMF 어워즈’는 뮤지컬 스타들의 시상과 수상 중 화려한 뮤지컬 축하 공연이 곁들여져 현장 열기를 더했다. 제13회 DIMF의 시작을 알리는 공연으로 폐막작 ‘테비예와 딸들’ 러시아 출연진 30여 명이 화려한 안무가 돋보이는 ‘와인댄스’ 선보였으며, 전통과 현대가 조화를 이룬 색다른 무대를 통해 오프닝부터 DIMF 어워즈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국내 뮤지컬스타들이 함께하는 무대도 이어졌다. 중국에서 유학 중인 배우 정선아가 대구를 찾아 영화 ‘위대한쇼맨’의 ‘Never Enough’를 선보였다. 뮤지컬배우 마이클리는 ‘지저스 크라이스트 수퍼스타’의 ‘겟세마네’로 환호를 받았다. 또한, 뮤지컬배우 최민철, 최수형, 강태을, 조순창, 김대종 등으로 이루어진 ‘섹시동안클럽’이 뮤지컬 ‘사의찬미’의 ‘저 바다에 쓴다’와 뮤지컬 ‘시라노’의 가스콘 용병대를 개사한 ‘귀한 집 자식들’로 눈과 귀를 즐겁게 만들었다.

이어 슬로바키아 버전 뮤지컬 ‘투란도트’의 투란도트役으로 예정된 배우 미로슬라바 드린노바(Miroslava Drínová)와 정동하가 듀엣 넘버인 ‘그 빛을 따라서’를 각각 슬로바키아어와 한국어로 열창해 모두에게 새로운 감동을 선사했다.

오후 9시 50분부터 야외 광장에서 진행된 폐막리셉션에서는 제13회 DIMF 홍보대사 EXO 수호의 핸드프린팅 이벤트가 진행됐다. 수호는 마지막 폐막행사에서 “홍보대사로서 앞으로 뮤지컬 배우로서 더욱 멋진 모습을 약속한다”라고 전했다. 이날 진행된 수호의 핸드프린팅은 곧 대구 동성로에 있는 뮤지컬광장에 전시될 예정이다.

제13회 DIMF어워즈는 오는 7월 30일 밤11시 35분, KBS1 TV에서 방영된다. 또한 KBS WORLD를 통해 전 세계117개국으로도 방송되어 글로벌 뮤지컬 시상식의 즐거움을 널리 알릴 계획이다.


사진제공_딤프

박민희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