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8.21 수 16:57
상단여백
HOME 뮤지컬
뮤지컬 ‘더 픽션’ 관객 밀착형 마케팅 선보이며 성료

뮤지컬 ‘더 픽션’이 지난 30일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뮤지컬 ‘더 픽션’은 2016년 창작지원프로젝트 ‘데뷔를 대비하라’를 시작으로 2017년 DIMF 창작지원작, 2018년 KT&G상상마당 ‘상상 스테이지 챌린지’에 선정되며 완성도를 끌어올렸다.

공연은 한국관광공사의 지원으로 영어·일본어·중국어 자막 서비스를 제공했다. 대만의 한 관객은 “초연 관람 후 작품이 인상 깊어 자막지원 서비스가 된다는 소식을 듣고 다시 공연을 관람하게 됐다. 당시 이해 못 했던 부분들을 이번 공연에 자막 지원으로 내용을 이해하고 더욱 재미있게 관람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뮤지컬 ‘더 픽션’은 다양한 이벤트와 이색적인 MD 상품 출시 등 관객 밀착형 마케팅을 펼쳤다. 작품 속에 등장하는 소품을 MD로 출시하고 차별화된 MD 상품 개발했다. 또한, 사인데이, 관객과의 대화, 스페셜 커튼콜데이, 하이터치회 등은 다양한 버전으로 인기를 끌었다.

공연을 관람한 관객은 “더 픽션 여러 번 봤지만 정말 볼 때마다 좋았어요.”(bsk07**), “배우들의 연기와 노래, 그리고 넘버도 좋고 따뜻한 느낌을 받게 되는 힐링극이다.”(heiro**), “세 명의 배우가 꽉 차게 보여준 공연이었어요.”(gu***), “배우들의 열연에 더 집중할 수 있었고 어떤 페어로 봐도 합이 좋았어요.”(kimchi***) 등 후기를 남겼다.

작품은 ‘소설 속 살인사건이 현실에 일어났다’는 설정을 시작으로 무명작가 그레이와 기자 와이트의 관계 속에서 때론 선과 악, 심판, 정의 등의 질문을 던진다. 배우 박유덕, 주민진, 박규원, 유승현, 박정원, 강찬, 황민수, 박건, 김준영, 안지환이 출연했다.

HJ컬쳐는 “그동안 우리 공연을 찾아주신 외국인 관객들이 적지 않다는 것은 알고 있었지만 이번 기회를 통해 그 수요를 더욱 실감할 수 있었다. 외국 관객들의 만족도가 높은 만큼 앞으로 차기 공연들에도 외국인 자막 서비스를 도입하여 외국 관객들을 더욱 확장 할 수 있도록 노력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사진제공_HJ컬쳐

박민희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