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23 수 17:50
상단여백
HOME 댄스
슈퍼주니어 은혁, 새로운 퍼포먼스 보여줄 ‘푸에르자 부르타’ 출연8월 3일까지 서울잠실종합운동장 FB씨어터

슈퍼주니어 은혁이 ‘2019 푸에르자 부르타 웨이라 인 서울’(이하 푸에르자 부르타)에 새로운 스페셜 게스트참여를 확정했다.

은혁은 오는 7월부터 10회 공연을 통해 관객을 만날 예정이다. 은혁은 스페셜 게스트로 활약하고 있는 최여진의 공연을 관람하고 독특한 컨셉과 퍼포먼스에 반해 함께 출연을 결심했다. 그가 출연하는 장면는 ‘보요’, ‘글로바’, ‘무르가’ 총 세 가지다.

‘보요’(사진 참고)는 배우들이 와이어를 탄 채로 공연장 전체를 스윙하면서 날아다니는 장면으로, 가장 역동적인 장면으로 꼽힌다. 한국에서 게스트 아티스트가 이 장면에 참여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은혁의 다이나믹하고 파워풀한 퍼포먼스가 기대된다. 이외에도 은혁은 네모난 무대에 설치된 박스와 종이벽을 찢어서 던져버리고 신나는 댄스를 추는 장면 ‘무르가’와 천장에서 와이어를 타고 내려와 무중력 상태로 세상과의 도킹을 하는 장면 ‘글로바’에도 출연한다.

은혁은 “그 어떤 공연에서도 볼 수 없는 독특한 컨셉이어서 관객으로서 먼저 매료되었다. 푸에르자 부르타 무대를 통해 시도해보지 못했던 다양한 퍼포먼스를 보여줄 생각 하니 떨리면서도 설렌다. 관객에게 새로운 은혁의 모습을 보여드리겠다.”라고 말했다.

‘푸에르자 부르타는’ 인터랙티브 퍼포먼스로 무대와 객석의 경계를 허물고 벽, 천장 등 모든 공간을 무대로 활용한다. 2005년 초연 이후 전 세계 36개국, 63개 도시에서 6300여 회 공연됐으며 총 650만 명이 관람했다. 지난해 3개월간 잠실 종합운동장 전용 극장에서 열렸던 ‘2018 푸에르자 부르타’는 입소문을 타며 마지막 4주는 전석 매진되는 등 총 5만 5천 명의 관객이 찾았다.

‘2019 푸에르자 부르타 웨이라 인 서울’은 2019년 8월 3일까지 서울잠실종합운동장 FB씨어터에서 만나볼 수 있다.


사진제공_쇼비얀엔터테인먼트(좌), SM엔터테인먼트(우)

박민희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