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2.5 목 00:24
상단여백
HOME 연극
연극 ‘비너스 인 퍼’ 2년 만에 재연7월 24일부터 8월 18일까지 충무아트센터 중극장 블랙

연극 ‘비너스 인 퍼’가 2년 만에 재연으로 돌아온다.

연극 ‘비너스 인 퍼’는 권력이 갖는 힘을 에로틱하면서도 코믹하게 풀어낸 2인극이다. 오스트리아 작가 자허마조흐(L.R.von Sacher-Masoch)의 동명 소설을 연극으로 각색했다. 연극은 작가 데이빗 아이브스(David Ives)가 각색하고, 연출 겸 안무가 월터 바비(Walter Bobbie) 가 참여했다. 국내에서는 초연부터 함께 해 온 연출 김민정이 이번에도 연출을 맡는다.

연극 ‘비너스 인 퍼’는 2010년 오프브로드웨이 초연되며 브로드웨이 무대에 진출, 2012년 토니 어워즈 최우수 연극상 노미네이트, ‘벤다’ 역의 배우 니나 아리안다(Nina Arianda)가 최우수 여우주연상을 받았다.

작품은 ‘연출’과 ‘배우’라는 극 중 캐릭터들이 각자의 권력을 가장 잘 보여줄 수 있는 ‘오디션장’이라는 한정된 장소에서 모든 이야기가 전개된다. 자신의 권력을 이용하여 서로가 서로를 지배하려는 모습을 세련되고, 섹시하게, 그리고 코믹하지만 어두운 모습으로 그려낸다. 극 중 극의 형태로 ‘연출과 배우’는 대본 속 근대시대 캐릭터 ‘쿠솀스키와 두나예브’, 고대 그리스 신화 속 인물 ‘비너스’를 절묘하게 뒤섞어 연기하며 권력의 힘에 따라 변하는 그들 각자의 모습을 에로틱하게 보여준다.

출연진은 멍청한 배우를 극도로 싫어하고 배우들에게 모욕감을 줌으로써 자신의 권력을 주장하는 새디스틱한 연출가 ‘토마스’ 역에 배우 김태한과 김대종이 캐스팅됐다. 토마스가 쓴 작품을 ‘SM 포르노’라 일컬으며 그의 신경을 건드리고 그에게 상대 역할을 강요하는 당찬 배우 ‘벤다’ 역에는 초연에서 완벽한 ‘벤다’를 연기한 배우 이경미와 임강희가 연기한다.

연극 ‘비너스 인 퍼’는 7월 24일부터 8월 18일까지 충무아트센터 중극장 블랙에서 재연을 올린다.


사진제공_달컴퍼니

박민희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