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8.23 금 16:46
상단여백
HOME 컬쳐 컬쳐일반
‘제주해비치아트페스티벌’ 문화예술 엑스포로 첫발 내딛는다6월 10일부터 13일까지 문화예술 유통활성화

문화예술 유통활성화를 위한 ‘제주해비치아트페스티벌’이 오는 6월 10일부터 13일까지 제주도 내 주요 공연장, 표선면 일대, 해비치호텔앤드리조트 제주에서 펼쳐진다.

‘제주해비치아트페스티벌’는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가 제주특별자치도, 한국문화예술위원회와 공동 주최하고, 문화체육관광부, 현대자동차그룹, 제주MBC가 후원하는 행사다. 이번 행사는 190여 개 공연・전시・예술교육 단체와 100여 개 문예회관이 부스전시에 참가한다. 문예회관과 예술단체 간의 거래 및 교류의 장인 ‘아트마켓’은 10일부터 12일까지 열린다. 특히 올해는 공연예술 중심의 페스티벌이었던 동 행사를 전시 및 문화예술교육, 관광 분야로까지 확대하며 문화예술 엑스포로서의 첫발을 내딛은 것이 특징이다.

6월 11일부터 12일에는 35개 단체의 쇼케이스가 진행된다. 부스전시 단체 중 15개, 쇼케이스 출품작 중 15개는 문예회관 참가자들의 심사를 통해  2020년 ‘문예회관과 함께하는 방방곡곡 문화공감’ 사업에 사전 선정되는 특혜가 주어진다. 향후 공연이 성사될 경우 한문연 지원사업에 대한 추가혜택을 제공하는 등 실질적인 유통활성화를 이어간다.

6월 7일 오후 7시에는 뮤지컬 배우 최정원, 이건명, 박소연이 ‘특별 뮤지컬 갈라’를 꾸민다. 또한 15일까지 서귀포예술의전당 등 제주도 내 주요 공연장에서 비보이뮤지컬 ‘마리오네트’, 전통극 ‘바람의 노래’, 전통예술 콘서트 ‘한국남자’, 어린이뮤지컬 ‘우기부기’ 등 총 5개 초청작을 선보인다. 개막 이틀 전, 8일 오후 6시부터는 서귀포예술의전당 대극장에서 열리는 ‘전야제’에서는 김도향, 뮤지컬 파가니니 갈라, 장필순의 무대를 만나볼 수 있다.

7일부터 16일까지는 표선면 일대 13곳에서 35개 단체가 70회의 ‘제주인(in) 페스티벌-프린지’ 공연을 펼친다. 표선 해비치 해변무대 주변으로 푸드존을 마련하여 볼거리와 먹거리가 어우러지는 풍성한 축제장을 만들고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예정이다.

개막식은 10일, 오후 7시부터 해비치호텔앤드리조트제주 야외정원에서 펼쳐진다. 먼저 오프닝으로는 현대자동차그룹 대학연극뮤지컬 페스티벌 수상자 뮤지컬 갈라쇼와 뮤지컬 ‘만덕’ 등이 무대에 오른다. 개막식에서는 ‘커넥트’라는 주제로 기존 개막식에서 시도하지 않았던 세 개의 무대를 활용해, 페스티벌의 히스토리를 담은 색다른 볼거리를 제공한다. 앰비규어스댄스컴퍼니, 이희문 & 프렐류드 & 놈놈, 박종화 & 하림을 비롯해, ‘감동’을 주제로 한 ‘예술불꽃 화랑’의 불꽃쇼가 펼쳐진다. 이어서 유엔젤보이스가 피날레를 장식한다.

김혜경 한문연 회장은 “올해는 제주해비치아트페스티벌이 문화예술 엑스포로 확대되는 뜻깊은 자리”라며 “문화예술 유통의 선순환을 위해 의미 있는 교류와 소통이 이뤄지길 바란다”고 밝혔다.

제주해비치아트페스티벌의 전 공연은 무료로 관람할 수 있으며, 실내 공연의 경우 해당 공연장으로 문의하면 된다.


사진제공_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

박민희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