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9.23 월 18:17
상단여백
HOME 컬쳐 축제
‘그린플러그드 서울’ 공식 옴니버스 앨범 SUM[숨∞] 발매5월 18일부터 19일 양일간 난지 한강공원에서

환경 캠페인 뮤직 페스티벌 ‘그린플러그드 서울 2019’의 공식 옴니버스 앨범 SUM[숨∞]이 30일 정오에 발매됐다.

SUM[숨∞]은 ‘그린플러그드 서울’이 페스티벌 참여 아티스트와 함께 환경을 주제로 매년 발매하고 있는 앨범이다. 앨범은 2011년부터 2018년까지 약 70여 팀의 아티스트가 참여해왔다. ‘환경 보호에 대한 인식을 제고하고, 지속 가능한 미래 환경을 우리 스스로 만들어나가자’라는 메시지를 전하기 위해 제작되고 있다.

올해는 10주년을 맞아 더 많은 사람에게 환경에 대한 메시지를 전달하고자, 기존의 옴니버스 형태를 넘은 특별한 방식으로 제작됐다. 메인 프로듀서 YB와 10팀의 인디 뮤지션이 참여해 타이틀곡이자 캠페인 송 ‘말 없는 축제’를 제작한 것이다. 지난주 선 공개된 ‘말 없는 축제’는 YB, 국카스텐, 딕펑스, 로맨틱펀치, 프롬 등 실력파 뮤지션의 참여만으로도 화제가 되었으며, 완성도 높은 사운드와 세련된 편곡으로 음악 팬들 사이에서 뜨거운 호응을 얻고 있다.

한편 오늘 공개된 SUM[숨∞] 아홉 번째 앨범에는 타이틀곡 ‘말 없는 축제’를 포함해 총 5곡이 수록됐다. 북극곰의 시점에서 그 마음을 노래하여 환경오염으로 힘들어하는 동물들을 생각해 주길 바라는 마음을 전하는 에이프릴세컨드의 ‘Polar Bear’, 생명의 근원인 바다로의 회귀를 꿈꾸는 입술을깨물다의 ‘My Ocean’, 미세먼지 없이 깨끗했던 하늘에 대한 그리움을 담은 허클베리핀의 ‘비처럼 음악처럼을 들으며’, 불필요한 소비를 줄여 환경을 보호하자는 이야기를 전하는 피터팬컴플렉스의 ‘Minimal’ 등이 담겨 있다.

수록된 곡들은 모두 환경이라는 큰 틀 안에서도 각각 다른 주제를 노래하고 있다. 그린플러그드 서울 조직위원회는 “올해는 10주년을 맞이한 만큼, 더욱 더 많은 사람에게 환경에 대한 메시지를 전달하고자 다양한 곡 구성과 특별한 방식 등 앨범 제작에 심혈을 기울였다. 이 앨범을 통해 점점 무뎌지는 환경에 대한 의미를 되새길 수 있기를 바란다. 또한, 지속적해서 숨 앨범 제작에 도움을 주고 있는 환경공단 관계자에게도 고마움을 표한다.”고 전했다.

음원 및 앨범 발매를 통한 수익금 전액은 플라스틱 오염의 심각성을 알리고 플라스틱 사용에 대한 대중의 인식을 개선하고자 펼쳐지는 ‘그린플러그드 서울 2019’의 새로운 환경캠페인 BYE PLASTIC에 기부되어, 해양 플라스틱 수거 및 재생화 프로젝트를 위해 사용된다.

그린플러그드와 환경을 사랑하는 아티스트들이 함께한 SUM[숨∞] 아홉 번째 앨범은 각종 음원 사이트에서 감상할 수 있으며, 5월 18일부터 19일 양일간 난지 한강공원에서 열리는 ‘그린플러그드 서울 2019’ 현장에서도 만날 수 있다.


사진제공_그린플러그드 서울 2019 조직위원회

박민희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