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6.19 수 16:48
상단여백
HOME 뮤지컬
번역가 황석희, 뮤지컬 ‘썸씽로튼’ 번역 도전6월 9일부터 30일까지 충무아트센터 대극장에서 공연

번역가 황석희가 첫 뮤지컬 번역에 도전한다.

번역가 황석희는 영화 <데드풀>, <서치>, <보헤미안 랩소디> 등의 작품으로 유명하며 특히 <스파이더맨:홈커밍> 자막에 국내 영화 역사상 최초로 이모티콘을 사용하여 ‘파격적 행보지만 역시나 빛나는 센스 있는 번역가’라는 평가를 받았다.

그는 뮤지컬 번역 첫 작품으로 최초내한 하는 ‘썸씽로튼’을 맡았다. 그는 “자막을 쓴다는 것에선 영화 번역과 다를 게 없지만, 한편으론 한도 끝도 없이 다른 작업이다. 작업 내내 번역 커리어를 시작할 때 마음처럼 두근거렸다.”라며 새로운 도전에 대한 기대를 드러냈다.

뮤지컬 ‘썸씽로튼’은 2015년 브로드웨이에서 초연된 최신작으로 현재 미국 투어를 진행 중이다. 마이애미에 이어 마지막 도시인 서울에서 첫 번째 투어의 대장정을 마무리한다. 작품은 월트 디즈니에서 애니메이션 작가로 일했던 커리 커크패트릭(Karey Kirkpatrick)과 그래미어워즈 수상자인 웨인 커크패트릭(Wayne Kirkpatrick) 형제의 아이디어에서 출발했다. 극은 수많은 뮤지컬과 셰익스피어 작품의 패러디가 녹아들어 웃음을 선사한다. ‘셰익스피어의 르네상스 시대가 1930년대의 브로드웨이와 비슷했다면?’, ‘셰익스피어가 사실은 허세 쩌는 록스타 같았다면?’, ‘뮤지컬의 탄생이 노스트라다무스에 의해 예언되었다면?’ 등의 기발한 상상력으로 채워졌다.

뮤지컬 ‘썸씽로튼’ 최초내한 공연은 6월 9일부터 30일까지 충무아트센터 대극장에서 공연된다.


사진제공_번역가 황석희/엠트리뮤직/에스앤코

박민희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