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2.12.2 금 15:48
상단여백
HOME 댄스
[발레이야기 6] ‘데벨로뻬(Developpe)’의 드방(devant), 알 라 스꽁드(a la second), 데리에르(derriere)를 알아보자

 

발레이야기 그 여섯 번째는 지난 시간에 배웠던 발레이야기 다섯 번째와 동일하게 바(bar) 동작을 연속해서 알아보고자 한다. 우리는 주로 발레가 여성들만을 위한 것이라고 생각하곤 한다. 하지만 발레는 남, 여 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무용이다. 한국의 발레계에서는 발레리노들이 많지 않아 남자가 발레를 한다고 하면 특이한 케이스라고 생각하기 쉽다. 그러나 외국의 남성들을 보면 한번쯤은 발레에 관심을 가져보았다고 할 정도로 발레는 외국에서 더욱 잘 알려져 있다. 물론 발레가 외국에서 들여온 무용인 것은 사실이지만, 발레가 무용의 기본 교과서라고 불리는 것에 대해서는 모두가 인정하는 바일 것이다. 더욱이 발레리노들의 몸을 살펴보면 그 사실이 입증된다. 발레리노들은 몸의 모든 근육들이 올바르게 잡혀져 있어 어느 누구보다 매끈하고 탄력 넘치는 몸매를 자랑한다. 그들의 이러한 몸매도 바로 바를 통해 만들어 지는 것이다.

앞으로 새롭게 시도되는 기획연재 시리즈 [발레이야기]에서는 일반관객들이 어려워하는 무용을 깊이 있게 알아보면서 관객들과 좀 더 친숙해 지는 계기를 마련하고자한다.

*이번 시간에는 지난 시간에 배웠던 ‘르띠레 파세’보다 한단계 높은 ‘데벨로뻬’를 알아보고자 한다. ‘데벨로빼’는 ‘드방’, ‘알 라 스꽁드’, ‘데리에르’의 3가지 단계가 있다.

-데벨로뻬(Developpe): ‘펼치다’라는 뜻으로, 한발을 천천히 올려 펴는 동작이다. 힘 있게 컨트롤하고 밸런스를 증진시키기 위해 우선 바를 사용하여 연습한다.

▽데벨로뻬 드방(Developpe devant)



1. 앞발의 발끝이 완전히 펴질 때까지 지지하는 다리의 무릎 바로 밑의 위치까지 끌어올린다.
2. 허벅지를 같은 높이로 하고, 다리의 무릎아래를 앞쪽으로 펴기 시작한다. 따라서 턴 아웃은 다리 맨 윗부분에 딱 고정되게 된다.



3. 다리를 공중에서 완전히 펴는 것으로서, 다리 윗부분이 떨리지 않고 끝날 수 있다. 이 상태로 잠깐 유지한다.
4. 등을 똑바로 유지하고 뻗은 발끝이 바닥에 닿을 때까지 천천히 다리를 내린다. 그리고 바닥을 미는 느낌으로 제 5번 포지션으로 돌아오며, 팔도 천천히 앙바로 내린다.

▽데벨로뻬 알 라 스꽁드(Developpe a la second)




1. 제 1포지션의 발로 시작하여 움직이는 다리 쪽 허벅지의 턴 아웃을 흐트리지 않고 그 발을 지지하는 다리 옆으로 밀어 올린다. 발의 높이는 다리를 공중으로 편 상태에서 얼마나 허벅지를 지탱할 수 있는가에 따라 다르다.
2. 허벅지를 부동으로 하면서 바의 정면에 양 허리를 향해 앞에서 한 요령으로 다리를 제 2포지션으로 올려 편다. 그리고 또 천천히 다리를 내리며, 제 5포지션의 데리에르로 발을 가져온다. 허벅지를 내릴 땐 턴 아웃이 흐트러지지 않게 주의해야 한다.

▽데벨로뻬 데리에르(Developpe derriere)



-데벨로빼 데리에르를 하는 경우, 특별한 것이 한 가지 있다. 다리를 뒤쪽으로 높이 올리고 올린다리를 오랫동안 버티기 위해 윗몸을 약간 앞으로 기울이는 것이다. 그리고 다리를 내리면서 천천히 윗몸도 원위치로 되돌린다.

1. 제 5포지션의 발에서 허벅지를 바깥쪽으로 돌려 움직이는 다리를 지지하는 다리 뒤쪽으로 끌어올려, 무릎 뒤 위치로 가져간다.
2. 허벅지를 같은 높이로 하고 다리를 천천히 밀어내듯 뒤로 올려 편다. 데벨로뻬 드방과는 달라서, 무릎이 펴지기 전에 허벅지는 뒤쪽으로 움직이기 시작하고, 턴 아웃은 다리 맨 윗부분에 고정시킨다.



Tip: 위의 동작을 하면서 다리를 들어 올렸을 때 골반도 같이 따라가는 경우를 볼 수 있다. 항상 골반의 위치는 정중앙에 바로 잡아 줘야하고 무릎과 발끝은 곧게 펴야함을 잊지 말아야 한다. 그리고 들어 올린 다리의 무릎은 바깥쪽을 향해야한다. 힘들다고 무릎을 구부리고 발끝과 무릎이 앞을 향해 있다면 제대로 된 발레동작이라고 말 할 수 없다. 특히 데벨로뻬 알 라 스꽁드를 했을 때는 다리가 완전히 옆으로 나가야 하고 앞쪽을 향해선 안 된다.

효과: 위의 동작을 할 때, 처음부터 다리를 높게 들 필요는 없다. 서서히 높여가야만 동작을 수월하게 할 수 있다. 처음에는 45도 정도로 높여 시작해도 좋을 듯싶다. 그리고 이 동작은 다리를 많이 든다고 해서 좋은 것이 아니라 적게 들더라도 정확한 동작을 해야만 효과를 볼 수 있다. 그래서인지 데벨로뻬는 다리가 후들후들 떨릴 정도로 힘든 동작이다. 하지만 어느정도 익숙해지다 보면 허벅지에 살이 빠지고 다리의 안 근육이 생겨 탄력 있는 몸매를 가질 수 있을 것이다. 오늘부터 집에서 10초간 유지하며 이 동작을 실행에 옮겨보자. 효과는 본인만이 알 수 있다.

박하나 기자 newstage@hanmail.net
출처: 『발레 교수법』(도서출판 금광)
산넘고 물건너(다음 블로그)
balletdami-294(네이버 아이디)
[공연문화의 부드러운 외침 ⓒ 뉴스테이지 www.newstage.co.kr]

뉴스테이지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테이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