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5.22 수 19:16
상단여백
HOME 라이프
뮤지컬 ‘HOPE’ 차지연-조형균 리딩북 리더 됐다

뮤지컬 ‘HOPE: 읽히지 않은 책과 읽히지 않은 인생’이 월정액 독서앱 밀리의 서재와 함께 카프카 리딩북 두 편을 공개했다.

지난 8일 공개된 두 편의 리딩북은 카프카의 소설 ‘변신’과 ‘소송’을 다룬다. 뮤지컬 배우 차지연과 조형균이 리더로 참여했다. 녹음에 참여한 차지연은 “카프카 유작 반환 소송을 모티브로 하는 ‘HOPE’에 출연하고 있는 만큼, 글로 만난 카프카가 더 특별하게 느껴졌다”고 말했으며, 조형균 역시 "카프카의 소설을 먼저 읽고 ‘HOPE’를 관람한다면 더욱 흥미로울 것"이라고 전했다.

이번에 공개되는 리딩북은 어느 날 아침에 눈을 떠 보니 벌레로 변한 자신을 마주하게 된 그레고르 잠자가 그의 가족들과 겪는 갈등을 다룬 소설 ‘변신’과 평범한 삶을 살고 있던 은행원 요제프 K가 느닷없이 소송에 휘말리는 것으로 시작하는 카프카의 미완성 소설 ‘소송’이다.

리딩북의 리더로 참여한 차지연과 조형균은 각각 뮤지컬 ‘HOPE’에서 원고를 지켜 온 인물 호프(차지연 분)와 원고를 의인화한 캐릭터 K(조형균 분)역을 맡았다. 리딩북은 중간중간 소설 속 대사를 주고받는 배우들의 연기가 추가되어 보다 생생하게 작품을 듣고 즐길 수 있도록 구성됐다.

뮤지컬 ‘HOPE’는 살아생전 빛을 보지 못했지만, 사후 작품 세계가 재평가되며 현대 문학 거장으로 불리는 프란츠 카프카의 미발표 원고와 소유권을 둘러싼 '카프카 유작 원고 반환 소송 실화'를 모티브로 탄생한 작품이다. 하지만 뮤지컬은 실제 사건의 큰 틀만 빌려왔을 뿐 등장인물과 상황은 새롭게 재구성해 평생 원고를 지켜 온 인물인 호프의 생을 쫓는다. 무엇보다 실제 원고를 작성한 인물이 아닌 그의 원고를 의인화한 캐릭터 K를 등장시켜 단순히 소유권을 가리는 이야기가 아닌 완전히 다른 방향으로 극을 이끈다.

리딩북은 한 권의 도서를 30분 내외로 요약한 후 해설과 함께 읽어주는 밀리의 서재만의 독특한 콘텐츠다. 이 앱은 그동안 이병헌과 변요한 등 다양한 셀럽들이 리더(reader)로 참여했다.


사진제공_알앤디웍스

박민희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