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9.30 수 20:10
상단여백
HOME 댄스
국립무용단 ‘시간의 나이’ 국내 공연…안무가 조세 몽탈보 공동 제작3월 15일부터 17일까지 LG아트센터에서

국립무용단 ‘시간의 나이(Shiganè Naï)’가 국내에서 막을 올린다.

국립무용단 ‘시간의 나이(Shiganè Naï)’는 국립무용단과 프랑스 샤요국립극장이 전통의 재해석을 통해 공동 제작했다. 작품은 한국 전통춤에 조세 몽탈보 특유의 영상과 무용을 결합했다. 안무는 다양한 춤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하며 독창적 영상을 활용하는 조세 몽탈보가 맡았다.

작품의 이름은 과거를 축적해가며 새로운 것을 완성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1장은 영상과 무대의 중첩을 통해 전통과 현대의 공존을 보여준다. 2장은 사진작가 얀 아르튀스 베르트랑의 영상과 함께 인류에 대한 사색을 표현한다. 3장에선 한국무용에 내재한 제의에 대한 욕망을 모리스 라벨의 ‘볼레로’를 통해 해석한 무대가 펼쳐진다.

국립무용단 ‘시간의 나이’는 2016년 3월 국내 초연 이후 프랑스 파리 샤요국립극장(2016), 크레테유 예술의 집(2017)에 연이어 공식 초청됐다. 2016년 6월에는 1천 2백 석 규모의 샤요국립극장 대극장 7회 공연이 연일 매진되기도 했다.

국립무용단 ‘시간의 나이’는 3월 15일부터 17일까지 LG아트센터에서 공연된다.

사진제공_국립극장

한지우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