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9.30 수 20:10
상단여백
HOME 댄스
국립발레단 김기완, 수석 무용수 승급입단 8년 만에 이룬 쾌거

국립발레단 무용수 김기완이 입단 8년 만에 발레단 내 최고 등급 무용수인 수석 무용수로 승급했다.

국립발레단의 예술감독 강수진은 김기완에 대해 “어떠한 역할도 자기 것으로 소화해 최고의 연기와 기량을 선보일 수 있는 능력을 가진 무용수”라 극찬했다. 또한 “앞으로 더욱 깊이 있어질 그의 춤에 거는 기대가 크다”며 그를 수석무용수로 승급한 이유를 밝혔다.

무용수 김기완은 예원학교와 서울예술고등학교를 졸업 후, 한국예술종합학교 무용원에서 발레 테크닉을 완성했다. 이른바 발레 엘리트 코스를 밟아온 김기완은 발레단 입단 후에도 클래식 발레부터 드라마 발레, 모던 발레 등 장르를 불문하고 활약해왔다.

그는 2011년 국립발레단에 연수단원으로 입단해 그 해 연말 ‘호두까기인형’의 주역인 왕자 역에 캐스팅돼 무용계의 관심을 한몸에 받았다. 2012년부터 정단원으로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고 2013년 솔리스트로 승급했다. ‘지젤’의 알브레히트, ‘라 바야데르’의 솔로르, ‘스파르타쿠스’의 스파르타쿠스, ‘잠자는 숲속의 미녀’의 카라보스, ‘마타 하리’의 마슬로프 등 국립발레단의 여러 공연에서 주역을 맡았다.

국립발레단은 김기완 외에도 박종석이 드미솔리스트에서 솔리스트로, 김성은·이유홍·심현희·하지석이 코르드에서 드미 솔리스트로 승급했다. 지난해 준단원으로 ‘호두까기인형’에서 주역을 맡았던 조연재를 비롯해 김준경·김지현·나대한·류제원·천정민 등은 정단원으로 합류했다.

사진제공_국립발레단

한지우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