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2.15 금 10:05
상단여백
HOME 뮤지컬
뮤지컬 ‘엑스칼리버’ 대본 리딩 워크숍 진행6월 세종문화회관에서

6월 세종문화회관에서 월드 프리미어를 앞둔 세 번째 EMK 오리지널 뮤지컬 ‘엑스칼리버(Musical Xcalibur)’가 1월 13일 대본 리딩 워크숍을 성공리에 마무리했다.

리딩 워크숍에 참석한 스티븐 레인(Stephen Rayne) 연출은 “이번 워크숍의 가장 큰 성과는 우리의 작품이 오케스트라와 세트, 동선 없이 배우의 목소리와 피아노 한 대만으로 스토리와 감정이 관객들에게 고스란히 전달된 것을 확인한 것이다. 앞으로 남은 일정 동안 작품을 더욱 개선, 발전시키고자 한다”고 워크숍을 끝낸 소감을 밝혔다.

뮤지컬 ‘엑스칼리버’는 ‘마타하리’와 ‘웃는 남자’를 이을 세 번째 EMK 오리지널 뮤지컬이다. 암흑의 시대를 밝힐 아더왕과 그의 성검 엑스칼리버, 전설적인 영웅들의 이야기를 다룬 작품이다. ‘엑스칼리버’는 2014년 3월 스위스에서 ‘아더-엑스칼리버(Artus-Excalibur)’라는 타이틀로 첫 선을 보이며 개발 중이던 작품이다. 이후 EMK에서 월드 와이드 공연 판권을 확보하여 작품의 타이틀을 뮤지컬 ‘엑스칼리버(Xcalibur)’로 변경했다.

작품은 보다 극적인 스토리 구성과 캐릭터에 설득력을 부여하기 위해 뮤지컬 넘버를 약 60%가량 새롭게 작곡해 추가했다. 또한 고대 영국의 신화 속 인물의 이야기에 아시아의 보편적 관객의 정서를 반영하기 위해 엔딩을 비롯한 전반적인 스토리 라인을 대폭 수정했다.

뮤지컬 '엑스칼리버'는 6월 15일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첫 도약을 시작한다.

사진 제공_EMK뮤지컬컴퍼니

한지우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